대한항공, 항공화물 물동량 증가 기대된다고(?)

하이투자증권 “한일 관계개선 가능성 주목”

[Kjtimes=김승훈 기자]대한항공[003490]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올해 4분기부터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29일 하이투자증권은 대한항공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28000원에서 3만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하이투자증권은 대한항공의 경우 올해 항공화물사업 부문 실적이 하락하고 일본노선 수요가 위축되면서 주가도 하락했으나 내년에는 항공화물 사업 부문 실적이 반등하고 한일 관계개선 가능성도 있어 주가가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 둔화로 감소했던 IT 화물의 물동량이 4분기부터 반등할 것이라며 미국 반도체 수입액과 글로벌 반도체운송금액, 글로벌 실리콘 웨이퍼 운송량 등의 지표들이 4분기부터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 연구원은 다만 대한항공의 높은 부채 비율은 리스크 요인이라면서 올해 상반기 말 기준 대한항공의 부채 비율은 884%에 달하고, 하반기 원/달러 환율 상승과 일본노선 수요 위축 등을 고려하면 부채 비율이 추가로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20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가 열린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가상공간 속 항공기 조종 실력을 겨루는 ‘2019 대한항공 플라이트 시뮬레이션 콘테스트을 열어 주목을 받았다.


이 대회는 대한항공이 항공기 조종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높이고 하늘을 향한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려 마련한 이벤트로 지난 2004년 시작해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이번 대회에서는 120여명이 참가한 예선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참가자 15명은 대한항공 항공기와 똑같이 디자인된 보잉 737 가상 항공기를 조종하며 여객기 이착륙 능력 및 항로 비행 실력 등을 겨뤘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미국 항공기 제작사 보잉이 후원하는 올해 대회에서는 참가자들이 실제 항공기 조종과 똑같은 환경에서 항공기를 운항하며 조종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사의 비행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X’를 사용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

매일유업, 예비부모 35쌍 초청… 아빠가 선물하는 만월여행 성료
[kjtimes=정소영 기자] 매일유업㈜(대표김선희)이 지난 26일과 27일, 1박 2일간 오라카이 대학로 호텔에서 임신한 직원 가족과 고객 총 35쌍을 초청해, 임신을 축하하고 순산을 기원하는 태교여행 ‘예비 아빠가 선물하는 만월여행’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매일유업의 베이비문 행사는 28주 이상 안정기에 접어든 예비 엄마들 에게 태교와 휴식을 목적으로 떠나는 일종의 태교여행을 지원하자는 취지로 지난 2012년부터 운영 중이다. 최근에는 아빠들의 적극적인 육아참여를 응원하고 독려하고자 예비 아빠가 신청하는 특별한 태교여행으로 자리매김해 매회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이번 행사는 “예비 아빠가 선물하는 만월여행”이란 컨셉으로 국악 태교 공연, 부부가 함께 하는 명품 체조 등, 태교와 휴식이 함께하는 힐링의 시간을 제공했다. 또한 출산 및 육아와 관련된 다채로운 프로그램은 물론 유모차, 궁중비책 스킨케어, 로토토역류방지쿠션 등 다양한 출산용품이 축하선물과 경품으로 제공돼 예비 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신청 가족 전원이 참석해 높은 신청율과 참석률 못지않게 현장에서는 많은 박수와 웃음이 끊이지 않는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대한항공, 항공화물 물동량 증가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대한항공[003490]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올해 4분기부터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29일 하이투자증권은 대한항공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2만8000원에서 3만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하이투자증권은 대한항공의 경우 올해 항공화물사업 부문 실적이 하락하고 일본노선 수요가 위축되면서 주가도 하락했으나 내년에는 항공화물 사업 부문 실적이 반등하고 한일 관계개선 가능성도 있어 주가가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 둔화로 감소했던 IT 화물의 물동량이 4분기부터 반등할 것”이라며 “미국 반도체 수입액과 글로벌 반도체운송금액, 글로벌 실리콘 웨이퍼 운송량 등의 지표들이 4분기부터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 연구원은 “다만 대한항공의 높은 부채 비율은 리스크 요인”이라면서 “올해 상반기 말 기준 대한항공의 부채 비율은 884%에 달하고, 하반기 원/달러 환율 상승과 일본노선 수요 위축 등을 고려하면 부채 비율이 추가로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20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