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 2019’…막 올랐다

전 세계 30개국의 80개 스타트업 관계자 2만여명 참석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 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는 필수다. 이를 위해 컴업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일성이다. 박 장관은 2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이 같은 소신을 밝혔다.


오는 29일까지 열리는 컴업(ComeUp) 2019’는 전 세계 창업 붐을 조성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도모하는 자리로 개막식에는 박 장관을 비롯해 국내외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 창업지원기관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서는 전 세계 30개국의 80개 스타트업 관계자 2만여명이 참석한다. 이런 가운데 세션별 강연과 패널토크, 스타트업 IR(기업설명회) 피칭, 스타트업 쇼케이스 등의 일정이 이어질 예정이다.


8개 세션으로 구성된 이번 행사의 경우 첫날에는 푸드, 교육과 라이프스타일, 바이오·헬스, 뷰티 패션 세션, 둘째 날에는 프런티어(AI·블록체인), 엔터테인먼트, 모빌리티, 핀테크 세션이 각각 진행된다.


또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코리아, 벤처투자 컨벤션, -스웨덴 소셜벤처 서밋 등 18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이 프로그램은 미국과 프랑스, 핀란드, 스웨덴 등 20개 국가와 창업진흥원, 코트라, 기술보증기금 등 11개 국내 기관이 지원하는 부대행사다.


하지만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출연하는 연사들이다. 세션별로 국내외 유명 연사들이 참여해 최근 스타트업계 이슈에 대해 논의하고 국내외 스타트업 80개사가 참여하는 IR 피칭을 펼칠 예정이다.


중기부는 이와 관련 전체 기조연설은 조직위 공동위원장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맡았고 승차 공유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VCNC의 박재욱 대표가 세션별 기조 강연자로 나선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글, 오라클, BMW, 알리바바 클라우드, 현대차 등 글로벌 대기업과 스탠퍼드대학교, 알토대학교 등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세계 명문대 관계자들이 주요 연사로 나선다고 덧붙였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