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1 (일)

  • -동두천 -1.1℃
  • -강릉 0.9℃
  • 맑음서울 0.3℃
  • 흐림대전 2.5℃
  • 연무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5.1℃
  • 구름많음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6.2℃
  • -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9.3℃
  • -강화 -3.4℃
  • -보은 0.2℃
  • -금산 0.6℃
  • -강진군 3.6℃
  • -경주시 2.0℃
  • -거제 5.0℃
기상청 제공

KJ 특종퍼레이드

전체기사 보기

수협중앙회, 김임권 회장 연임 시나리오 '발목 잡히나'

수협중앙회 선거방식 놓고 어민과 맞대결 수협, 선거방식 지적하자 “농협부터…법대로 다 했다”

[KJtimes=장우호 기자]전국 91개 수협조합장들이 수협중앙회장을 선출하는 현행 선거방식을 놓고 어민들과 수협중앙회가 정반대의 의견을 내놓으면서 대립하고 있다. 수협중앙회는 그동안 부정부패가 지속돼 왔다는 지적을 끊임없이 받아 왔다. 중앙회장의 중임은 가능하나 연임이 불가능한 구조도 이에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수협중앙회는 지난 1990년 직선제로 바뀌었다. 이후 역대 중앙회장 가운데 임기를 온전히 마친 사례는 이종구 전 회장 한명 뿐일 정도이며, 나머지 6명의 역대 중앙회장은 모두 불명예 퇴진한 사례가 이를 뒷받침 한다. 어민들은 중앙회장들의 비리 연루가 선거방식에 있다고 주장한다. 수협조합장 91명만 장악하면 수협중앙회장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전국수협노조 관계자는 “수협 내부 부패를 막으려고 해도 중앙회장 선출권이 조합장들에게 있다보니 ‘누이 좋고 매부 좋고’식으로 넘어가는 게 많다”고 주장했다. 이런 와중에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8월 31일 수협중앙회장의 임기를 한 차례에 한해 연임할 수 있는 내용을 골자로 ‘수협법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소관위원회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 계류 중인 상황인데, 어민들은 현실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