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2.5℃
  • -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0.8℃
  • 대전 4.2℃
  • 구름조금대구 7.3℃
  • 맑음울산 4.7℃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5.5℃
  • -고창 5.0℃
  • 흐림제주 10.1℃
  • -강화 -3.6℃
  • -보은 1.4℃
  • -금산 3.1℃
  • -강진군 7.2℃
  • -경주시 3.6℃
  • -거제 7.5℃
기상청 제공

탐사와 분석

전체기사 보기

수협중앙회, 김임권 회장 연임 시나리오 '발목 잡히나'

수협중앙회 선거방식 놓고 어민과 맞대결 수협, 선거방식 지적하자 “농협부터…법대로 다 했다”

[KJtimes=장우호 기자]전국 91개 수협조합장들이 수협중앙회장을 선출하는 현행 선거방식을 놓고 어민들과 수협중앙회가 정반대의 의견을 내놓으면서 대립하고 있다. 수협중앙회는 그동안 부정부패가 지속돼 왔다는 지적을 끊임없이 받아 왔다. 중앙회장의 중임은 가능하나 연임이 불가능한 구조도 이에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수협중앙회는 지난 1990년 직선제로 바뀌었다. 이후 역대 중앙회장 가운데 임기를 온전히 마친 사례는 이종구 전 회장 한명 뿐일 정도이며, 나머지 6명의 역대 중앙회장은 모두 불명예 퇴진한 사례가 이를 뒷받침 한다. 어민들은 중앙회장들의 비리 연루가 선거방식에 있다고 주장한다. 수협조합장 91명만 장악하면 수협중앙회장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전국수협노조 관계자는 “수협 내부 부패를 막으려고 해도 중앙회장 선출권이 조합장들에게 있다보니 ‘누이 좋고 매부 좋고’식으로 넘어가는 게 많다”고 주장했다. 이런 와중에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8월 31일 수협중앙회장의 임기를 한 차례에 한해 연임할 수 있는 내용을 골자로 ‘수협법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소관위원회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 계류 중인 상황인데, 어민들은 현실과






배너



신세계인터내셔날·컴투스·인크로스, 목표주가 ‘쑥’…이유는 [KJtimes=김승훈 기자]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과 컴투스[078340], 디지털 광고 전문업체인 인크로스[21605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2일 NH투자증권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목표주가를 7만4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작년 4분기 높아진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호실적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경우 기존 수입의류 유통 기업에서 자가의류 브랜드 기업, 코스메틱, 생활용품을 아우르는 종합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사업영역이 확장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삼성증권은 컴투스의 목표주가를 13만원에서 15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보유’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게임 서머너즈워의 매출 증가와 신작 기대감으로 기업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삼성증권은 대표작인 서머너즈워의 IP를 이용해 개발 중인 서머너즈워 다중접속(MMO)은 이르면 연말에 출시될 것이라며 신작 기대감에 따른 본격적인 가치평가 상승은 올해 2~3분기부터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인크로스에 대한 목표주가를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