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족사

[삼성家를 말한다③] 이병철 창업주의 ‘도로(徒勞) 스토리’

노력으로 일군 사업체 타의에 의해 가장 빼앗긴(?) 인물

[KJtimes=김봄내 기자]청과물 판매상에서 오늘의 세계적 삼성그룹을 키운 고 이병철 창업주. ‘신뢰를 경영철학으로 삼았던 그는 천부적인 투시력과 재능을 가진 사업가이자 우수한 정보수집가였다. 게다가 자신의 뜻을 반드시 실현시키고 마는 용병의 달인이기도 했다. 이 같은 요소들이 오늘날의 삼성그룹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누구보다도 많은 기업을 일으키고 가장 많은 부를 쌓았음에도 그의 사업과 인생행로는 순탄치만은 않았다. 일군 사업체를 타의에 의해 가장 많이 빼앗긴(?) 인물 중 한 명이다정부 주도의 경제개발 과정에서 부를 축적한 반면 때로는 정변으로 인한 극심한 사회변동에 따라 부침을 거듭했던 것이다.

  

이 창업주가 사업을 하면서 첫 번째 아픔을 겪은 것은 625 때였다. 해방 후 서울에서 번창했던 사업들이 전쟁으로 인해 헛되이 수고한 일이 되어 버렸다. 당시 삼성물산공사 사장이었던 그는 악덕 부르주아(자본가 계급)로 내몰려 취조를 받은 것은 물론 창고에 있던 물자들을 압수당했으며 회사를 빼앗긴 채 간신히 가족들과 목숨을 건졌다.

 

그런가 하면 419이후에는 세간의 지탄을 한 몸에 받았다. 부정축재 1호로 내몰린 탓이다. 한국흥업은행과 조흥은행을 소유하고 호남비료, 한국타이어, 삼성시멘트 등의 대주주가 된 게 화근이었다. 나름 소신과 원칙을 지켜가며 기업을 운영했다고 자부했던 그였지만 세상은 자신을 믿어주지 않자 억울하지만 50억환의 추징금을 냈다.

  

그의 불운은 계속 이어졌다. 516 직후 전재산국가헌납성명을 발표해야만 했다. 이는 나중에 유야무야됐지만 뼈아픈 과거사로 남았다. 그렇지만 시중은행 주식을 정부에 기부(?)해야만 했다.

 

1966년 세계 최대의 비료공장을 만들려고 했지만 일명 사카린밀수사건이 터지면서 그 꿈을 접었고 같은 해 9월 경영일선 퇴진이라는 결정을 내려야 했다. 이 사건은 이 창업주의 입장에선 인생 최악의 수치이자 고난이었다.

  

사건의 핵심은 정부에서 맡겨 추진하던 한국비료 공장 건설 중에 사카린(합성감미료의 일종. 당도가 설탕의 500배 정도이지만 방광암을 일으킬 수 있어 현재는 식용으로 사용되지 않는 물질)’을 대량 밀수했다는 것이었다.

  

당시 언론에선 이 사건을 연일 보도했다. 정치권도 서로 잡아먹지 못해 안달하는 모습이었다.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노력해도 벗어날 수 없는 주홍글씨와도 같은 낙인이 찍힌다는 장애물 앞에 결국 손을 들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는 결단을 내렸다.

  

1980517 후에는 동양방송을 내놓고 눈물을 흘렸다. 당시 정권을 잡았던 전두환 정부는 언론통폐합을 진행했는데 민영방송사였던 동양방송을 국영방송에 통폐합시켜버린 것이다.

그가 파란만장한 생을 마감한 것은 19871119일 새벽이었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서 영면한 당시 그의 나이는 78. 그 방에는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는 고아한 예서 필치로 쓴 액자가 걸려 있었는데 이 액자는 이 창업주가 직접 걸어놓은 것이라는 후문이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