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사는 세상

현장+

thumbnails
현장+

인삼공사, 파견노동자 임금 착취 의혹 공방…김재수 대표 노동청 고발 vs 제보자-파견업체 고소

[KJtimes=정소영 기자]KGC인삼공사(대표이사김재수)의노무담당직원A씨는 인삼공사가‘근로기준법과파견근로자등에관한법률(파견법)’을위반했다며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이런 가운데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노동력 착취 ‘정관장’ 인삼공사 철저히 조사하여 주십시오’라는 청원글을 게시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인터넷매체<세이프타임즈>에따르면A씨는인삼공사는지난 2010~2021년9~12월부여·원주공장에서수천명의파견근로자를고용했는데이과정에서근로기준법과파견법을위반한혐의가있다고주장했다. A씨는인삼공사가수년간파견노동자의임금을계산하면서연장근로수당과휴일근무수당등의법정수당을주지않았다고했다. 또휴업수당도지급하지않았을뿐더러주52시간근무도위반했다고 호소했다. A씨는 해당 매체와 인터뷰에서“노동부고발이후신변의위협을느껴제보하게됐다”며“특히인삼공사가언론을상대로임금착취의혹사건을무마하기위해로비를벌인정황도확인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지난13일김재수인삼공사대표이사를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고발한상태다. -한국인삼공사홈페이지캡쳐. 앞서지난해인삼공사부여공장에서파견노동자로일했던B씨가임금을제대로받지못했다고 폭로하면서 인삼공사의 파견노동자임금착취 의혹이 불거졌다. B씨에 따르면 전문가와 상담을 통

정책인사이드

배너

증권가풍향계

종합 뉴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