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일)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5.7℃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일본 인사이드


이미지




이미지



국세청, ‘박근혜 고액후원’ 대명종합건설 세무조사 착수…왜
[kjtimes=견재수 기자] 국세청이 대명종합건설(대표 지우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지난 2010년 국정원 연구기관 친인척과 토지거래를 하는 과정에서 세무조사 압박을 받아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적이 있고, 이 회사 오너인 지승동 회장은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고액 후원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대명종합건설 본사에 조사관들을 투입해 회계 및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탈세와 비자금 조성 혐의가 포착될 때 사전 예고 없이 투입된다는 이유로 기업 입장에서는 ‘재계의 저승사자’로 불린다. 일반적으로 탈세 정황이 명확한 경우 움직인다. 대명종합건설은 지난 2010년에도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주식변동 관련 세무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다. 당시 투입된 곳은 조사3국으로, 국정원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이사장의 친인척이 대명종합건설에 매도한 땅의 잔금 문제로 세무조사 압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승동 대명종합건설 회장은 지난 18대 대선을 앞두고 경선에 나선 박근혜 후보에게 개인 최다 상한액을 후원하

이미지


이미지


배너


KJ 연예가 풍향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