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탄소중립
리포트

thumbnails
탄소중립리포트

[탄소중립+]서울복합화력발전소 갈등…“주민 건강 해친다”

 [KJtimes=정소영 기자]가스발전으로 운영되는 서울 마포구 소재 서울복합화력발전소(당인리발전소)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로 지역 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대기오염물질 배출 탓에 지역 주민들의 건강에 피해를 끼치고, 온실가스 배출로 기후위기 시대에서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2020년 한 해 당인리발전소는 222t의 질소산화물을 배출했다. 이는 서울의 주요 쓰레기 소각장 3곳의 배출량을 합한 것보다 많은 양이다. 여기에 질소산화물을 제외한 대기오염물질들은 배출허용 기준조차 제대로 마련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자 기후솔루션·당인리발전소 공해 문제 주민대책위·경남환경운동연합·대전충남녹색연합·서울환경운동연합이 나섰다. 이들은 “당인리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관리규제에 허점이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어 철저한 대기오염물질 저감계획이 수립돼야 하고 관련 정보가 주변 주민들에게 투명하게 공유돼야 한다”고 밝혔다. 주민대책위를 비롯한 주민들도 힘을 보탰다. 이들은 지난 2월 서울 마포구청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그러나 관계 당국들은 이런 문제에 적극적이지 않고 있다. 당인리발전소 발전사인 한국중부발전은 “배출

정책인사이드

배너

종합 뉴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