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경제

KJ시크릿노트

thumbnails
탐사와 분석

[풍향계]GS그룹, 오너家 경영권 조정 ‘본격화되나’

[KJtimes=김봄내 기자]재계에서 GS그룹 오너가(家) 경영권 조정이 본격화됐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관측은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퇴진 발표에 이어 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 퇴진 소식이 알려진데 기인한다. 5일 재계와 GS그룹 등에 따르면 허준홍부사장(44)이 최근 회사에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그는 이달 31일자로 회사를 떠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GS그룹은 내년 1월 1일자로 사장단 인사를 냈다. 허 부사장의 사의 표명 소식이 전해지면서 재계 안팎에서는 각가지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유는 그가 GS그룹 창업주 고(故) 허만정 창업주의 장손이라는데 있다. 그의 부친은 허남각(81) 삼양통상 회장이며 고(故) 허정구 삼양통상 창업 회장이 조부다. 허 부사장의 사촌으로는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의 아들인 허윤홍 GS건설 부사장과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의 아들인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이 있다. 그런가 하면 지난 3일 큰 잡음 없는 안정적 리더십으로 GS그룹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허창수 회장이 퇴진을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04년 별다른 다툼 없이 LG그룹에서 분리돼 GS그룹을 세우며 그룹 회장 자리에 오른 지 15년 만이

정가스토리


배너

종합 뉴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