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이미지




이미지

[단독]농협하나로유통, 계약서는 ‘갑질노예계약서(?)’
[KJtimes=장우호 기자]최근 농협하나로유통이 기흥혼수센터 입점 상인들을 대상으로 일방적인 퇴거 명령을 해 ‘갑질’ 논란이 일었다. 이 논란이 잠잠해지기도 전에 이번에는 계약기간 내 있었던 ‘갑질 계약서’로 2차 갑질 논란이 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본지>는 지난 9월 28일 ‘농협하나로유통, 기흥혼수센터 ‘갑질 논란’ 재점화…왜’ 제하의 기사를 통해 농협하나로유통이 기흥혼수센터 내 입점한 상인들을 대상으로 한 일방적 퇴거 명령을 지적했다. 여기에 추가로 ‘갑질 계약서’가 밝혀져 농협하나로유통으로서는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이 계약서에 대해 ‘갑질노예계약서’라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어 파장은 일파만파 확산될 조짐이다. <본지>가 입수한 계약서에 따르면 입점 업체에서 판매 중인 제품조차 농협하나로유통의 허가 없이는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고 농협하나로유통이 입점 상인을 영업사원으로 대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이 계약서에 따르면 먼저 농협하나로유통은 사용중지 또는 약정해지 조항을 통해 입점상인이 계약품목 이외의 물품을 관리·전시 또는 판매하면 혼수센터 사용을 중지시키거나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로



이미지



배너

KJ 연예가 풍향계


이미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