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6.3℃
  • -강릉 2.1℃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2.7℃
  • -고창 0.3℃
  • 흐림제주 3.7℃
  • -강화 -5.6℃
  • -보은 -2.4℃
  • -금산 -1.5℃
  • -강진군 2.0℃
  • -경주시 0.9℃
  • -거제 2.9℃
기상청 제공

일본 인사이드


이미지

日, ‘도요타자동차-파나소닉’ 제휴 최종조정 돌입…이유는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도요타자동차와 전자업체 파나소닉간 제휴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자동차와 파나소닉이 전기자동차(EV) 등에 쓸 전지(배터리) 분야에서 제휴하려고 최종조정에 들어갔으며 이들의 제휴는 일본의 자동차나 배터리 대기업이 연합해 중국이나 유럽 등 해외 세력에 대항, 규격표준화 흐름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EV 생산 비용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배터리의 표준규격 제정 등을 검토하게 된다. 중국과 유럽 정부가 주도하는 EV로의 전환이 진행되는 와중에 일본기업은 상품화에서 뒤처진 감을 준다고 지적했다. 도요타자동차와 파나소닉은 이른 시일 내에 제휴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양사는 진영을 넓히기 위해 도요타 자회사인 다이하쓰공업이나 도요타와 자본 제휴하는 마쓰다 등에도 연대를 요구할 방침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요타-파나소닉 연합에 많은 기업이 참가하게 되면 중고 배터리의 재이용도 가능해지면서 배터리 생산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풀이했다. 한편 도요타자동차와 파나소닉은 이미 하이브리드 차량용 배터리에서 제휴관계에 있다. 특히 파나소닉은 세계적인 EV 회사인 테



이미지

두산중공업, 탈원전 타격(?)…구조조정 본격 돌입
[kjtimes=견재수 기자] 두산중공업이 자회사 매각을 통한 숨 고르기에 나섰다.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는 부채비율과 정부의 탈원전‧탈석탄 정책에 따른 매출 감소 우려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여기에 단‧장기적으로 도래할 차입금 상환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꺼내든 자구책 아니냐는 관측에도 무게가 쏠리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자회사 매각, 사업통폐합, 인력감축 등 대규모 구조조정 행보에 본격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중순, 자회사인 두산엔진 지분 전량(44.66%)을 매각하겠다는 투자안내문도 발송했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비용 절감을 통해 어려운 난관을 극복하자는 메일을 직원들에게 돌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후 임원의 30%이상, 최대 50%까지도 조정 가능하다는 얘기가 공공연하게 제기됐다. 현재 두산중공업은 두산엔진 매각, 임원 대폭 감축, 보일러BG(비즈니스그룹)와 서비스BG 통합, 원자력BG축소 등 큰 폭의 구조조정 방안을 세운 상태다. 또한 그룹의 건설장비 계열사인 두산밥캣의 비주력 ‘포터블파워’ 사업도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선택은 정부의 탈원전‧탈석탄 정책에 따른 매출 감소 전망과 단‧장기적으로 도래하는 차입


[사건 그 후]미래에셋생명, 직원 내쫓고 ‘호화’ 자축 골프행사…진실은?
[KJtimes=장우호 기자]어려운 회사 사정에 처한 미래에셋생명이 구설수에 올랐다. 점포 축소와 희망퇴직으로 절감했지만 이를 통해 줄인 사업비로 유명 골퍼를 초청한 호화 골프행사를 열었다는 내용이 돌면서다. 이처럼 호화 골프행사가 구설수에 오르면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역시 따가운 눈총에서 자유스럽지 못한 모습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게 그 이유로 꼽히고 있다. 사실 박현주 회장의 골프 사랑은 유명하다. 매년 그룹 계열사를 통해 여직원을 대상으로 한 골프대회를 개최할 정도다. 게다가 이 대회에 직접 참관하면서 골프와 직원들에 대한 애정을 여실히 표현하기도 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두 번에 걸쳐 인력을 줄였다. 감축 대상만 300여명에 달했다. 새로운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 도입,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 등으로 보험업계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수익성 악화 등을 이유로 인력구조조정에 들어간 것이다. 먼저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2월 희망퇴직을 단행해 부장·차장 등 고직급 직원 59명을 내보냈다. 같은 해 10월에는 희망퇴직을 실시해 직원 240명이 짐을 쌌다. 2015년 말일 기준 1308명(기간제 5명)이었

이미지


이미지



배너

KJ 연예가 풍향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