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in 한국

시크릿노트

thumbnails
시크릿노트

돌발 악재 만난 정몽준 이사장…품을까(?) 버릴까(?)

[kjtimes=견재수 기자] 검찰이 연구비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함재봉 전 아산정책연구원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계적인 민간 싱크탱크를 만들겠다는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이사장(현대중공업그룹 최대주주)의 행보에 악재로 작용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정 이사장은 세계적인 싱크탱크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아 지난 2008년 사재를 출연해 아산정책연구원(이하 연구원)을 설립하고 2년 후 존스홉킨스대 동문인 함 전 원장에게 원장 직을 맡겼다. 하지만 이번 일로 연구원의 이미지 실추가 불가피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함 전 원장은 과거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가 아버지(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아호(아산)를 붙인데 걸 맞는 세계적인 싱크탱크로 키워달라‘는 주문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함 전 원장이 취임한 2010년부터 줄곧 정 이사장의 정책 브레인이자 이른바 ‘정몽준의 사람들’ 가운데 한명으로 소개되고 있는 것도 이에 기인한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강성용 부장검사)는 지난달 21일 함재봉 전 아산정책연구원장을 횡령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함 전 원장은 가족

KJ정가스토리


배너

종합 뉴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