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in 한국


이슈 in 일본

thumbnails
일본 풍향계

사회 공포로 떠오른 日 '히키코모리', 61만명 넘었다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내 은둔형 외톨이가 61만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본에서는 히키코모리가 잠재적 범죄자로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6개월 이상 집에 틀어박혀 있는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 관련 조사를 담은 2019년도판 '아동·젊은층 백서'를 각의(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일본 내각부는 히키코모리를 집이나 자신의 방에서 거의 나오지 않는 상태뿐 아니라 취미 등 이외에 외출하지 않는 상태가 6개월 이상 계속되는 경우로 정의하고 있다. 히키코모리는 1970년대 일본에서 등장해 1990년대 중반 사회적 문제로 떠올랐다. 이번 조사는 전국에서 무작위 추출한 남녀 50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7일부터 24일까지 방문 조사를 통해 이뤄졌다.해당 백서에 따르면 일본내 40~64세 히키코모리는 전국에서 61만3000명으로 추산됐고, 일과 학업, 구직 등을 하지 않는 니트족을 포함해 젊은 층의 무직자 수는 2018년에 약 71만명으로 나타났다. 히키코모리 상태가 7년 이상 지난 사람은 약 50%에 달했다. 30년 이상은 6.4%였다. 은둔생활을 시작한 계기는 '퇴직'이 가장 많았고 다음

KJ정가스토리


배너

종합 뉴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