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일본 인사이드


이미지


스바루, 무자격자가 검사…일본 자동차업계 불신 증폭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 닛산자동차에 이어 스바루도 출하 전 차량검사가 무자격자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고품질 안전을 강점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하던 일본 자동차업계에 대한 불신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NHK에 따르면 부적절한 검사가 이뤄진 곳은 스바루의 군마(群馬)현 오타(太田)시 공장 '군마제작소'다. 이 공장에서 검사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연수 중인 종업원이 차량 출하 전 검사 업무를 한 것이 회사측의 자제 조사에서 밝혀졌다. 일본 도로운수차량법은 자동차 업체가 정부를 대신해 안전검사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되 검사 자격증을 갖춘 종업원만이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스바루측은 조만간 관할 부처인 국토교통성에 부적절한 검사가 이뤄진 점을 보고하고, 이미 판매된 차량에 대해서는 재검사 및 리콜(무료 회수·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닛산자동차도 일본내 6개 공장에서 무자격 종업원에 의한 출하전 검사가 이뤄져 약 120만대에 대해 리콜을 하기로 했다. 또 혼다는 사이드미러가 주행 중 접히는 결함이 드러난 오딧세이 등 6개 차종 차량 22만2천대를 리콜하기로 하는 등 일본 자동차업체의 품질관리 허점이 잇따라 노출됐다.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배너

KJ 연예가 풍향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