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1.9℃
  • 맑음고창 6.2℃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2.9℃
  • 구름많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7.3℃
  • 구름조금경주시 6.0℃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국회]박완수 의원, “가짜 학회 참석하고 해외여행…부정사용자 검증 및 환수 필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8건으로 최다…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한국과학기술원도 포함

[kjtimes=견재수 기자] 가짜 학회를 간다며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등 국토교통과학기술원을 통해 2억5000여만원이 혈세가 제대로 사용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박완수 의원(자유한국당, 경남 창원‧의창)이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 동안 가짜 학술단체인 ‘와셋(WASET)’에 참가한 연구자들이 무려 85명에 이르고 총 58차례에 걸쳐 출장비를 2억5천여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2015년 2월부터 금년 7월까지 총 58차례 출장으로 2억400백만원을 사용하고, 학회등록비로 4200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와셋은 논문 발표와 출판 등의 형식만 갖췄을 뿐 실체는 영리를 목적으로 한 ‘무늬만 학회’라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박완수 의원실에 따르면, 국토교통 분야의 연구를 담당하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을 통해 지원을 받은 연구자들이 와셋과 같은 가짜 학회에 참여한 뒤 가짜 논문을 만들고, 이들이 여는 학술대회에 참가한다고 해외여행을 다니는 등 세금 낭비를 한 셈이다. 이 가운데 5명은 2회나 가짜 출장학회를 다녀왔으며 3번 이상 다녀온 사람도 1명 있었다. 기관별로는 한국건설기






배너


유니크미, 강남 명품 바버샵 웨스트엔드와 전략제휴 체결 [kjtimes=견재수 기자] 발효화장품 전문기업 유니크미(대표 곽희옥)가 상위 5% 남성을 위한 명품 바버샵 '웨스트엔드'(대표 권혁기)와 서울 청담동 소재 웨스트엔드 본사에서 전략제휴를 체결, 국내 최고급 남성 코스메틱 시장에 진출한다고 18일 밝혔다. 웨스트엔드는 100% 예약제로 운영되는 유럽풍 최고급 남성케어 복합공간으로, 예약고객 한 사람만 입장이 가능해 국내 최고의 VIP 헤어케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 휴식과 쇼핑을 즐길 수 있는 프라이빗 문화공간이기도 하다. 유니미크 측은 명품 수제정장 브랜드 '말리본'을 만날 수 있는 테일러존과, 이태리 안티카 바베리아 콜라, 영국 체크앤스피크 등 세계적인 명품 화장품, 영국 존 스메들리, 크리살리스 등 영국 최고급 의류를 쇼핑할 수 있는 리테일존도 함께 운영해 강남 상류층 최고의 명소라고 소개했다. 유니크미는 청담동 최고급 바버샵 '웨스트엔드'가 영화 '킹스맨'의 영국신사 콜린퍼스처럼 댄디한 변신을 꿈꾸는 상위 5% 성공한 2030 남성만의 핫플레이스로, 상류층 VIP고객에게 유니크미 발효마스크팩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프리미엄 마스크팩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전략제휴를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