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공유경제

전체기사 보기




배너

[공유 마이크로 모빌리티]‘쌩쌩’ 달리는 전동 킥보드, 공유경제 블루오션 될까?
[KJtimes=김승훈 기자]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Micro Moblity, 단거리 이동 수단)이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1인 가구 소비 트렌드와 경제현상이 맞물린 공유경제 확산으로 전동킥보드 시장이 성장세다. 저렴한 이용료에 접근성까지 좋아 '마이크로 모빌리티' 대표주자로 떠오르는 중이다. 마이크로 모빌리티란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용 이동수단을 의미한다. 전동 휠, 전동 킥보드, 전기 자전거, 초소형 전기차 등이 대표적이다. 마이크로 모빌리티 국내 시장은 매년 급성장 추세다. 한국교통안전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마이크로 모빌리티 판매량은 6만5000대였지만 지난해는 7만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들은 이 시장이 오는 2022년 20만~3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중 전동 킥보드 시장은 무섭게 확산되고 있다. 이용료가 분당 100~200원으로 가성비가 좋은데다 택시로 이용하기 애매한 근거리 활용 ‘편의성’을 무기로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마저 나오고 있다. ◆쑥쑥 크는 전동 킥보드 시장, 전세계적 확산 가속화 공유 킥보드 시장은 미국에서부터 시작됐다. 이제 2년여가 넘었을 만큼 걸음마 단계기만 성


[증권사 전망]미중 분쟁 불확실성 완화 분위기…청신호 vs 적신호
[KJtimes=김봄내 기자]증권가에서 최근 미중 무역분쟁 관련 불확실성 완화로 국내 증시에 외국인 자금의 유입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반면 한편에서는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이후에도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코스피가 내년 1분기 이후 다시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16일 교보증권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 관련 불확실성 완화로 국내 증시에 외국인 자금의 유입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을 제시하면서 원/달러 환율 안정화가 이어지면 국내 증시 투자에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돼 외국인 투자자금 유입 가능성도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교보증권은 미중 관세 부과 우려와 영국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이 완화해 당분간 위험자산 선호 심리는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국내 증시 회복과 원/달러 환율 안정화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키움증권은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이후에도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코스피가 내년 1분기 이후 다시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글로벌 교역량의 더딘 회복과 약한 민간수요로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은 연간 2%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키움증권은 주식시장의 경우 심리 지표 및 기업 이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