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6.8℃
  • 흐림강릉 14.8℃
  • 구름많음서울 7.6℃
  • 흐림대전 10.6℃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6.8℃
  • 흐림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18.4℃
  • 흐림고창 5.6℃
  • 흐림제주 10.4℃
  • 구름많음강화 5.4℃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재벌가족사

[특집-재계오너 2~4세 경영참여 어디까지 왔나①]정몽준 의원 장남 정기선

상무로 승진하며 후계자 꼬리표 떼고 ‘신세대 경영인 합류’

[KJtimes=김봄내 기자]정몽준 전 의원(현대중공업 대주주)의 장남 정기선 경영기획팀 수석부장이 후계자의 꼬리표를 떼고 신세대 경영인에 합류했다. 수석부장에서 상무로 승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세간에선 벌써부터 정 상무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간에서 주목하고 있는 것은 본격적 3세 경영오너경영시작 여부다. 아울러 정 상무의 경영능력도 관심사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분위기다.

 

정 상무는 1982년생으로 정몽준 전 의원과 김영명 여사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김 여사는 미국 웨슬리대학 출신의 재원이었으며 김동조 전 외무장관의 막내딸이다. 이들 부부는 슬하에 22녀를 두고 있는데 장녀 정남이씨와 차녀 정선이씨, 그리고 차남 정예선군이 그들이다.

 

대일외국어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학군(ROTC) 43기로 임관해 육군 장교로 복무한 그가 경영전선에 입성한 것은 지난 20091월의 일이다. 당시 현대중공업 재무팀에 대리로 입사했고 이후 반년만인 같은 해 8월 미국 스탠퍼드대 유학길에 올랐다.

 

이 대학에서 경영학석사 과정을 밟은 정 상무는 2년 뒤인 20119월 보스턴컨설팅그룹 한국지사와 크레디트스위스그룹에서 컨설턴트로 근무했다.

 

재계 안팎에선 정 상무가 이미 본격적인 경영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단초는 지난해 6월 현대중공업에 재입사한 후 행보에 기인한다.

 

그는 경영기획팀 수석부장과 선박영업부 부장을 겸임하면서 경영일선에 직접 뛰어들었다. 이 때 회사 전반적인 업무를 파악한 것으로 전해진다.

 

무엇보다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정 상무의 올해 행보다. 미국을 비롯한 그리스, 독일 등의 현지 선주사 대표를 만난 게 그것이다. 재계에선 이 같은 행보에 대해 후계자로서 선주와 인맥을 쌓기 위한 경영 행보 중 하나로 분석하고 있다.

 

때문에 재계 안팎에선 현대중공업이 정 상무를 중심으로 한 ‘3세 경영에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미 정 상무가 그룹 내 주요 부서를 돌며 실무적인 업무를 터득했고 국내외에서 견문을 넓히는 등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그가 젊고 새로운 경영감각을 갖췄다는 점에서 이번 그룹 개혁 작업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미칠 것이란 목소리도 들린다. 상무보를 거치지 않고 부장급에서 바로 상무로 두 단계 승진하며 2009년 대리로 입사한지 5년 만에 임원에 오른 그에 대한 기대도 점차 커지고 있다.

 

그러면서 재계의 시선은 오너경영의 부활에 모아지고 있는 분위기다. 사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4년간 전문경영인 체제를 고수해왔다. 국내 주력 그룹 중 유일하게 전문경영인 체제를 유지한 것이다.

 

물론 현대중공업이 처음부터 전문경영인 체제를 시작한 것은 아니다. 1982년 당시 30세의 나이로 현대중공업 사장에 오른 정몽준 전 의원은 198912월까지 회장직을 수행하며 경영에 직접 참여했다. 이후 현대중공업 고문만 맡으며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했다. 재계 일각에선 이 같은 이유로 오히려 정 상무의 3세 경영 본격화는 나이로 보면 늦었다는 얘기도 들린다.

 

한편 정 상무는 현재 현대중공업의 지분을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 반면 정몽준 전 의원은 현대중공업 지분 10.15%(7717769)를 보유 중이다








휠라코리아, 성장성 대비 ‘저평가’돼 있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휠라코리아[081660]가 가파른 성장세에 비해 저평가돼 있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21일 NH투자증권은 휠라코리아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6만7000원에서 8만원으로 올렸다. 그러면서 내수 브랜드에서 글로벌 브랜드로 밸류에이션 재평가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휠라코리아의 브랜드력 상승과 채널믹스 개선으로 평균 판매단가가 올라가고 있으며 올해 매출과 수익성 모두 두드러지게 성장할 것이라면서 해외에서 관심도가 높아 글로벌 브랜드로 재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시장에서는 신발 점유율을 높여가며 올해도 고성장세를 이어갈 것이고 미국에서는 브랜드력 상승으로 연간 기준 30% 수준의 고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며 “글로벌 로열티 수익도 연간 30%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중국 내에서도 스포츠 브랜드 가운데 휠라코리아의 성장률이 가장 높아 올해 40% 전후의 실적 증가가 기대된다”면서 “주요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의 작년 대비 올해 매출액 증가율 예상치는 평균 11%이고 주가수익비율(PER)



천궁 오발 사고, 정비 실수로 발사...15억원 순식간에 날아가 [KJtimes=김승훈 기자]지난 18일 춘천지역에서 발생한 중거리 지대공유도탄 '천궁'(天弓) 오발 사고는 정비작업 중 정비 요원들의 과실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군은 21일 '천궁 유도탄 비정상발사 조사결과' 자료를 통해 "비정상발사는 18일 오전 10시 38분께 연간 계획정비 일정에 따라 천궁 유도탄의 발사대 기능을 점검하던 중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천궁은 적 항공기 격추용 유도탄으로, 발당 가격은 15억원이다. 당시 춘천의 공군부대에서 비정상 발사된 천궁 1발은 인근 상공에서 자폭했다. 공군은 사고 직후 공군작전사령부와 국방과학연구소, 제조사인 LIG넥스원, 국방기술품질원 등이 참여하는 민관군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비정상 발사의 원인을 조사했다. 합동조사단은 현장조사와 관련자 진술, 모의시험 및 검증 등을 통해 천궁 정비작업 중 정비요원들이 케이블 분리 및 연결 절차를 준수하지 않아 오발 사고가 난 것을 확인했다. 공군은 "해당 정비작업 때는 유도탄에 연결된 작전용 케이블을 분리하고 시험용 케이블을 연결한 후 점검해야 하나, 정비요원 간 의사소통이 명확하게 이뤄지지 않아 작전용 케이블이 분리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