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6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CEO신상필벌

[CEO신상필벌]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 수상

[KJtimes=서민규 기자]“한전이 빛가람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가는 시점에 뜻 깊은 상을 받게 되어 막중한 사명감을 느낀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품질 혁신을 바탕으로 스마트그리드, 에너지 저장장치 등 전력산업의 신성장 동력을 발전시켜 미래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한국품질경영학회가 수여하는 ‘2015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수상자로 선정됐다.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은 한국품질경영학회가 지난 1988년부터 매년 품질경영 활동과 국내 산업 발전,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에 공헌한 경영인의 업적을 토대로 시상하는 상이다.

 

23일 한전에 따르면 조 사장은 품질경영시스템 정착을 통한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 공급으로 우리나라 에너지산업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와 글로벌 품질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금년도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전은 지난 201212월 조 사장 취임 이후 품질경영 활동을 토대로 다각적 경영 혁신과 자구노력을 통해 6년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2년 연속 흑자와 7년 만에 순이익 1조원을 달성했다.

 

한전은 조 사장의 품질경영 방침에 따라 2014년부터 사내 제안왕 제도와 한전 품질 명장제도 등을 최초로 도입했다. 아울러 정부와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14년 전국 품질분임조 대회에서 단일 기업으로는 최다인 21개 품질 분임조가 대통령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배너
배너
LG그룹, 구본무 회장 “정도경영의 문화 더욱 강화해야” [KJtimes=김봄내 기자]“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길을 개척한다는 각오로 우리의 사업 구조와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구 회장은 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새해 인사모임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리 앞에 전개되는 새로운 경영 환경을 볼 때 과거의 성공방식은 더는 의미가 없다. 주력사업은 사업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고객이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품을 만들어내야 한다.” 구 회장은 이를 위해선 R&D(연구‧개발)와 제조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저성장이 고착화하고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는 신속하고 유연하게 시장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며 양적 성장 시대의 관행을 버리고 가치를 중심으로 일하는 방식의 속도와 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객 신뢰의 기반이 되는 품질, 안전 환경과 같은 기본은 철저히 준수하고 고객 안전에 직결되는 부분에서는 한 치의 실수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 또한 정정당당하게 실력을 바탕으로 성과를 창출하는 정도경영의 문화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구 회장은 특히 ‘정도 경영’과 ‘경영 투명성’을 강조했다. 사업 구조를 고도화하고 경영시스템을 혁신하더라도 사회



김종국, 소개팅 ‘성공적’…올해 장가 가나요 [KJtimes=조상연 기자]김종국의 '리얼 소개팅'이 공개됐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멤버스 위크 특집으로, 멤버 김종국의 '호랑이 장가보내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김종국은 이날 제작진의 주선으로 미모의 재원 회계사 정소영씨를 소개받았다. 소개팅 당사자들이 서로 대면하자 '런닝맨' 멤버들은 본인이 소개팅에 나선 듯 호들갑을 떨었다. 특히 유재석과 지석진은 "제발 김종국이 연애를 해 화를 삭였으면 좋겠다"고 소원했다. 그러나 '런닝맨' 멤버들의 기대와는 달리 김종국은 "방송 활동만 하다 보니 소개팅을 거의 안 해봤다"며 계속해 서툰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그는 여행에 관련된 이야기를 하던 중 "이런 이야기 하면 여성분들이 싫어할 수도 있겠지만 어머니와 여행을 자주 다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가 어릴 때 어머니 속을 많이 상하게 해드렸다”며 “가수로 자리잡은 뒤 이제야 효도를 해드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유방암 진단을 받으신 것"이라고 털어놨다. 정소영은 당황한 기색이었지만, 김종국의 이야기를 경청했다. 김종국의 계속해서 어머니 얘기를 이어갔다. 그는 "부모님은 내가 준비될 때까지 기다려 주지 않는다는 생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