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육사 졸업식 축사 "독립군 희생정신이 육사 생도 신조로 이어져"

[KJtimes=이지훈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7"신흥무관학교에서 나온 독립군의 희생정신이 '안이한 불의의 길보다 험난한 정의의 길을 택한다'는 육사 생도의 신조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육사 제75기 졸업 및 임관식에서 교수 요원인 최큰별 소령()이 대독한 친서를 통해 "육군사관학교의 역사적 뿌리는 100여 년 전 신흥무관학교에 이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임관하는 올해는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라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가족이 3대째 장교의 길을 걷는 분, 형제가 함께 훈련을 받은 분, 최우수 졸업생을 포함한 15명의 여군장교 모두 화랑대를 떠나 대한민국 육군 장교로서 명예로운 첫발을 내딛게 된다"면서 "참으로 장하고 든든하다"고 격려했다.

 

이어 "263명 졸업생 한 명 한 명을 정예 장교로 키워내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온 정진경 학교장과 교직원, 훈육관 여러분의 노고를 치하한다""오늘이 있기까지 인고의 시간을 함께한 가족에게도 축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군의 목표는 평화를 지키는 동시에 만들어가는 것"이라면서 "평화는 '강한 군대, 튼튼한 안보'의 토양에서만 싹틀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남북, 북미 정상이 만나며 한반도평화를 위한 담대한 걸음을 내디딜 수 있었던 것도, 여러분의 선배들이 굳건한 안보로 뒷받침해 줬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에게 조국의 산하를 맡긴다""미래 대한민국의 평화를 거뜬히 짊어질 수 있는 든든한 어깨가 돼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