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경기도채널

2분기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12만 6,891명 신청 … 1분기 대비 2,556명↑

[KJtimes=조상연 기자]경기도는 지난달 30‘20192분기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신청 접수를 마감한 결과, 지난 1분기 124,335명보다 2,556명 많은 126,891명이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2분기부터 신청 자격을 부여받게 된 거주기간 합산 10년 이상청년 신청자 7,013명이 포함된 수치로 올해 2분기에 만 24세가 된 도내 3년 이상 연속 거주 전체 청년 15622명의 84.24%에 해당하는 수치다.

 

도는 이번 2분기부터 거주기간 합산 10년 이상을 충족하는 청년도 대상자에 포함됨에 따라 전체 대상자와 실제 신청자에 대한 신청률 집계가 가능했던 1분기와는 상황이 조금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도는 학업 등의 이유로 일시적으로 타 시도로 전출한 경험 때문에 억울하게 지원 대상에서 배제되는 청년들이 없도록 하기 위해 2분기부터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인 청년들까지 청년기본소득을 신청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하고, 지난달 18일부터 신청 접수를 진행했다.

 

다만, 도는 대략적인 시군별 신청 추이를 파악하기 위해 2분기에 도내 3년 이상 연속 거주 조건을 충족한 만 24세 전체 청년(199442~199541일 출생자) 대상자와 실제 신청자 수의 비율로 시군별 신청률을 산출했다.

 

시군별 신청률을 보면, 시흥시가 전체 대상자 5,618명 가운데 5,195명이 신청해 92.5%로 가장 높은 신청률을 보였고, 동두천시(90.9%-전체대상자 1,058.신청자 962), 광명시(90.9%- 전체대상자 3,654.신청자 3,322), 과천시(89.3%-전체대상자 710.신청자 634)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이천시와 연천군이 각각 72.4%(전체대상자 2,203.신청자 1,594)78.3%(전체대상자 438.신청자 343)로 다소 낮은 신청률을 보였다.

 

도는 오는 14일까지 연령 및 거주기간 등 조건 충족여부를 확인한 뒤 오는 20일부터 청년기본소득 25만 원을 지역화폐(전자카드, 모바일 등)로 지급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거주기간 합산 10년이 되는 청년들로 지원이 확대되면서 정확한 신청률 집계는 어려워졌지만, 전반적으로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의 신청률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라며 앞으로도 꾸준한 홍보 등을 통해 자격요건을 갖추고도 지원을 받지 못하는 청년들이 없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분기에는 전체 대상자 149,928명 가운데 124,335명이 신청, 신청률 82.9%를 기록한 바 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