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검찰, 정치하겠다고 덤비는 것은 영역 넘어선 것"

[KJtimes=이지훈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에 대해 전방위적 수사를 벌이는 것과 관련해 "자기들이 정치를 하겠다고 덤비는 것은 검찰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검찰은 오직 진실로 말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임무영 서울고검 검사가 지난 4일 검찰 내부 통신망인 '이프로스'에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글을 올린 데 대해서는 "그 검사의 글이 과연 옳은 것인지에 대해 많은 의문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 이 총리는 조 후보자의 지난 2일 기자간담회와 관련해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특혜와 특권을 누렸다'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문에 "청문회가 무산될 것이 확실해 보이는 단계에서 본인이 국민께 설명 드릴 게 있어 기자간담회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