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6 (월)

  • -동두천 19.8℃
  • -강릉 21.0℃
  • 흐림서울 22.2℃
  • 대전 22.1℃
  • 대구 20.6℃
  • 박무울산 21.0℃
  • 흐림광주 22.2℃
  • 박무부산 22.0℃
  • -고창 22.3℃
  • 박무제주 23.7℃
  • -강화 20.0℃
  • -보은 22.1℃
  • -금산 20.9℃
  • -강진군 22.3℃
  • -경주시 21.1℃
  • -거제 22.5℃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전체기사 보기




배너



‘추락’하는 국제유가…“금융시장 심상치 않다” [KJtimes=김승훈 기자]국제유가 당분간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요인이 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26일 삼성증권은 이 같은 진단을 내놓고 한동안 50달러 전후에서 안정세를 보이던 국제유가가 이달 들어 40달러 초반까지 빠르게 하락하면서 다시 한 번 금융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목할 사안으로는 최근 유가 하락에 대해 주식시장과 채권시장 참여자들이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는 점을 꼽았다. 허진욱 삼성증권 연구원은 “주식시장은 유가 하락의 주된 원인을 공급자 요인으로 간주하며 전형적인 골디락스(Goldilocks) 시나리오로 해석하고 있다”며 “공급자 요인에 의한 유가 하락이 에너지 관련 지출 절감을 통해 주요국 경기회복을 지원하고 기업 이익 개선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허 연구원은 “반면 채권시장은 유가 하락이 글로벌 수요 둔화를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하면서 경기 침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향후 국제유가가 추가 하락하면 이를 글로벌 경기의 척도로 간주하는 채권시장의 시각이 점차 힘을 얻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날, 유진투자증권은 최근 급락한 국제유가가 이 수준에서 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