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배너
[공유 마이크로 모빌리티]‘쌩쌩’ 달리는 전동 킥보드, 공유경제 블루오션 될까?
[KJtimes=김승훈 기자]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Micro Moblity, 단거리 이동 수단)이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1인 가구 소비 트렌드와 경제현상이 맞물린 공유경제 확산으로 전동킥보드 시장이 성장세다. 저렴한 이용료에 접근성까지 좋아 '마이크로 모빌리티' 대표주자로 떠오르는 중이다. 마이크로 모빌리티란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용 이동수단을 의미한다. 전동 휠, 전동 킥보드, 전기 자전거, 초소형 전기차 등이 대표적이다. 마이크로 모빌리티 국내 시장은 매년 급성장 추세다. 한국교통안전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마이크로 모빌리티 판매량은 6만5000대였지만 지난해는 7만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들은 이 시장이 오는 2022년 20만~3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중 전동 킥보드 시장은 무섭게 확산되고 있다. 이용료가 분당 100~200원으로 가성비가 좋은데다 택시로 이용하기 애매한 근거리 활용 ‘편의성’을 무기로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마저 나오고 있다. ◆쑥쑥 크는 전동 킥보드 시장, 전세계적 확산 가속화 공유 킥보드 시장은 미국에서부터 시작됐다. 이제 2년여가 넘었을 만큼 걸음마 단계기만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