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2 (화)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7.4℃
  • 구름조금서울 5.9℃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7.8℃
  • 연무광주 6.0℃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7.2℃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전체기사 보기

[국회]주호영, "당대표, 공정한 사람이 돼 계파갈등 끝내야"

“대권에 뜻 없는 흠이 없는 사람이 당권 후보가 돼야“ [kjtimes=견재수 기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한 달여 앞두고 잠재적 당권주자로 거론됐던 주호영 의원의 행보가 빨라졌다. 주 의원은 15일 보수의 심장으로 불리는 대구와 달성군, 중남구 자유한국당 당원협의회를 차례로 찾은 자리에서 “총선을 앞두고 공정한 사람이 대표가 돼 계파 싸움을 끝내야 한다”며 차기 당 대표로 자신이 적합하다는 점을 우회 표현했다. 앞서 한국당 비대위원회가 지도체제를 현행 ‘단일지도체제’로 확정한 것과 관련 “단일지도체제는 계파 갈등이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사람이 당 대표가 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4년전 민주당은 현 대통령인 문재인 후보를 비롯해 안철수, 손학규 전 의원 등이 갈등을 하다가 단일지도체제가 된 이후 분당이 돼 버렸다”며 “대권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당이 혼란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잘 못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다”며 “우리가 이기려면 이탈자 없이 통합을 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중립적으로 대권에 뜻이 없는 사람이 당을 이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 의원은 또 당권 경쟁이 유력한 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