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뉴스]휠라코리아·HDC현대산업개발…적신호 ‘깜빡깜빡’

NH투자증권 “휠라코리아 4분기 영업익·매출 기대 이하”
케이프투자증권 “HDC현대산업개발 유상증자로 변동성 확대”
삼성증권 “HDC현대산업개발,, 유상증자로 주주가치 훼손 불가피”

[KJtimes=김봄내 기자]휠라코리아[081660]HDC현대산업개발[294870]에 대해 NH투자증권과 케이프투자증권, 삼성증권 등 증권사가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이들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대폭 하향조정한 것이다.



13NH투자증권은 휠라코리아에 대한 목표주가를 77000원에서 68000원으로 12%가량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휠라코리아의 경우 히트 상품인 디스트럽터등의 영향력이 떨어지고 있어 지난해 4분기 글로벌 로열티 수익도 전 분기보다 11%가량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케이프투자증권은 HDC현대산업개발의 목표주가를 기존 43000원에서 24000원으로 대폭 낮추고 투자의견도 매수에서 중립으로 조정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가 아시아나항공 인수대금 마련을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한 것에 기인한다고 밝혔다.


케이프투자증권은 다만 HDC현대산업개발이 자회사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인 전략을 펼 계획이며 올해 분양 물량이 지난해보다 대폭 늘어나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21969110주를 신주로 발행하기로 의결했는데 이는 총 발행주식 수의 50% 규모이며 발행가는 주당 18550원으로 총 4000억원 규모다.


이날 삼성증권도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목표주가를 34000원에서 24000원으로 대폭 낮추고 투자의견은 보유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대규모 유상증자로 기존 주주 가치 훼손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삼성증권은 결국 기존 실적을 뛰어넘는 아시아나항공 실적 개선이 가시화되거나 최소한 그러한 실적 개선에 확신을 줄 수 있는 계획 발표 전까지는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투자 모멘텀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휠라코리아의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약 7882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 늘고 영업이익은 886억원으로 7% 증가해 외형과 수익성 모두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실적 부진은 미국 시장의 수익성 저하 때문이라면서 미국 내 오프라인 점포를 구조조정하면서 재고가 많아졌고 재고를 소진하기 위해 할인율을 높여 수익성도 하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미송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8년부터 적자를 기록 중이라며 항공사 실적이 연결 반영되면 실적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영업 정상화를 위해서는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변동성이 커진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해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하향 조정한다면서 발행 주식 수 증가를 반영해 목표주가를 주가순자산비율(PBR) 0.5배를 적용한 24000원으로 낮춘다언급했다.


백재승 삼성증권 연구원은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조달 목적으로 10일 장 종료 후 기존 주식 수의 50%에 해당하는 유상증자를 발표했다그런데 현재 시점에서 발행 가격은 18550원으로 10일 종가 대비 22%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백 연구원은 신용등급과 기존 사업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선택으로 보이나 기존 주주가치 훼손은 불가피하다면서 항공업으로의 진출이 안겨다 줄 HDC그룹의 사세 확장이 HDC현대산업개발의 주주들에게까지 긍정적이려면 피인수기업의 가치 제고가 필수적이나 그에 대한 확신은 여전히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공유경제 선도기업①]텐센트의 부활…클라우드 게임 시대 열렸다
[KJtimes=김승훈 기자]중국 인터넷 기업 텐센트가 중국에서의 클라우드 게이밍 시대가 열림에 따라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다양한 유저층 확보와 수익성 개선이란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중국내 환경변화로 텐센트의 올해 실적은 모바일 게임이 견인하지만 중장기적 관점에서는 클라우드 부문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텐센트는 클라우드 게이밍 부문에서 엔비디아와 협력 관계를 체결했다. 텐센트는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 기술을 활용해 ‘블레이드&소울’, ‘포트나이트’ 등 PC게임을 텐센트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 ‘START’를 통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텐센트는 엔비디아와의 협업을 통해 스타트 서비스 외에도 엔비디아와 게임엔진, 그래픽, 인공지능(AI) 분야에서도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메신저 개발사에서 중국 최대 종합 미디어 회사로 성장 거듭 이번 육성책을 두고 텐센트에게 호재가 될 것으로 여겨지는 데는 그간 텐센트가 이상할 만큼 중국 정부 눈치를 봐 왔기 때문이다. 지난 1998년 설립된 인터넷 기업 텐센트는 2000년대 초반까지 ‘QQ’란 메신저를 개발회사에 그쳤다. 하지만 이후 중국내 인터넷 보급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