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체크]아모레퍼시픽·대한항공·현대건설 목표주가 ‘↑’

KB증권 “아모레퍼시픽 면세점 매출 성장세 지속할 것”
교보증권 “현대건설 올해 해외 수주 증가 기대된다”
유진투자증권 “대한항공 실적 사이클 바닥 통과했다”

[KJtimes=김봄내 기자]아모레퍼시픽[090430]과 대한항공[003490], 현대건설[000720]에 대해 KB증권과 유진투자증권, 교보증권 등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했다.



14KB증권은 아모레퍼시픽의 목표주가를 22만원에서 26만원으로 18% 올렸다. 이는 이 회사의 면세점 매출이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지난해 연간 매출 규모는 2016년과 유사한 수준이지만 영업이익은 48% 급락할 것으로 추정되나 향후 3년간 매출이 연평균 9%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구조조정 노력과 효율적인 비용 집행이 동반된다면 수익성 개선의 가시성은 매우 높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유진투자증권은 대한항공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에 대해 각각 매수와 32000원을 제시하는 한편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을 31100억원, 영업손실을 330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이 회사의 실적 사이클의 바닥을 지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유진투자증권은 대한항공 영업이익의 경우 3년간 개선세를 보이다 3년간 둔화하는 사이클을 보여왔는데 이는 경기 순환에 민감한 비즈니스 모델의 특성을 반영하며 화물 부진과 환율 상승에 타격이 컸던 지난해는 이 사이클의 저점에 해당해 기저 구간에 진입하고 있는 화물은 전자·전기제품을 중심으로 반등 여지가 높다고 진단했다.


이날 교보증권은 현대건설에 대한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각각 58000원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올해 해외 수주 증가를 전망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교보증권은 지난해 국내외 신규 수주 호조, 카타르 빌딩과 이라크 발전 등 상반기부터 기대되는 해외 수주 파이프라인, 국내 자체 주택사업과 2015년 이후 해외 수주분 등 수익성 높은 현장 매출 비중 증가로 향후 성장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올해 들어 8영업일 동안 주가가 16% 급등하면서 단기 밸류에이션 매력이 부족해 보일 수 있다그러나 이익 성장이 올해에 그치지 않고 2022년까지 장기적으로 계속되는 추세임을 감안할 때 매 분기 영업이익이 증가하는 흐름을 확인하면서 주가는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최근 주가 급등은 지난 4분기 국내 면세 시장 호조에 따른 이익 추정치 상향, 중국의 한한령(限韓令) 해제 기대감에 기반한 중국 소비 관련주에 대한 투자 심리 개선에 기인한다면서 면세점과 온라인 채널이 높은 매출 성장세를 나타내면서 전통 채널의 부진을 상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여객 부문은 견조한 탑승률 개선세가 인상적이나 운임이 예상보다 부진할 것이라며 유가 하락에 따른 유류할증료 감소 효과가 크지만, 일본과 홍콩 노선의 부진이 실적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판단했다.


방 연구원은 물동량 감소와 운임 하락으로 화물 매출 역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7.9% 감소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만 대한항공의 실적이 저점을 지나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백광제 교보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2% 감소한 44000억원, 영업이익은 22.9% 증가한 2000억원으로 매출액 감소에도 해외 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 연구원은 올해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1.7% 증가한 17조원, 영업이익은 6.0% 증가한 8900억원으로 전망한다면서 국내는 부동산 규제 지속으로 이익이 축소되지만 해외는 양질의 현장 매출액 회복으로 영업이익 개선을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흔들리는 美 ‘공유 유니콘기업①] 힘 빠지는 핑크색 콧수염의 위력…리프트 행보는?
[KJtimes=김승훈 기자]#. 핑크색 콧수염을 장식한 승용차. 문을 열면 기사가 주먹을 들이대며 흥이 넘치게 인사한다. 앞좌석과 뒷좌석을 분리한 여타 택시와 달리 승객은 앞좌석에 앉도록 인도한다. 미국의 거리를 활보하는 미국의 차량 공유 스타트업 리프트(Lyft) 차량의 모습이다. 우버보다 3년이나 늦게 등장했지만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이름을 알려가던 리프트. 하지만 리프트가 몸살을 앓고 있다. 적자폭이 커져가며 몸값도 제대로 된 가치를 발휘하지 못하는 가운데 성폭행 혐의로 고소까지 당하면서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다. ◆미국에서만 만나는 분홍색 콧수염 기사, 시작은 2007년 지난 2012년 설립된 리프트는 미국 내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 공유스타트업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뒀다. 리프트는 현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의 출발은 2012년이지만 뿌리를 거슬러 올라가면 실제 시작은 2007년이다. ‘짐라이드(Zimride)’란 이름으로 두 창업자가 캘리포니아 대학 내에 대학교를 중심으로 ‘카풀’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운전자와 고객을 연결하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스마트폰 앱과 연결해 개발했



첸, 비연예인과 결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 축복 찾아왔다"
[KJtimes=이지훈 기자]엑소 첸이 결혼을 발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다. 가족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취재진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첸도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전했다. 첸은 “내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이런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내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나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