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K5 신형 사전계약 개시...2351만원부터

[KJtimes=김봄내 기자]기아자동차가 차량이 운전자 및 주변환경과 상호 작용하는 3세대 K5의 사전계약을 개시한다.

 

기아자동차는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기아 비전스퀘어에서 자동차 기자단과 권혁호 기아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 등 기아자동차 임직원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열고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3세대 K5차량과 운전자가 능동적으로 교감하는 국산차 최고 수준의 첨단 상호 작용형 기술(인터랙티브 기술)’ 적용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 탑재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대폭 강화 3세대 신규 플랫폼 적용 및 N.V.H 개선 차세대 파워트레인 탑재한 4개 모델 동시 출시 운전자 중심의 구조와 미래지향적이고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갖춘 실내 강렬함 그 자체의 과감하고 다이내믹한 외장 디자인 등이 특징이다.

 

자동차에 대한 인식이 기존에는 운전자의 물리적 조작에 의해 수동적으로 작동하는 것이었다면 3세대 K5는 이를 넘어 운전자 및 주변 환경과 능동적으로 교감하는 미래형 모빌리티를 제시한다.

 

3세대 K5의 가장 큰 특징은 차량이 운전자 및 주변 환경과 적극적으로 상호 작용하는 첨단 신기술이 적용돼 차별화된 경험과 감성적 즐거움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3세대 K5음성 인식 차량 제어 공기 청정 시스템(미세먼지 센서 포함) 하차 후 최종 목적지 안내 테마형 클러스터 카투홈 등 국산차 최고 수준의 첨단 상호 작용형 기술(인터랙티브 기술)이 탑재됐다.

 

공기 청정 시스템(미세먼지 센서 포함)은 실내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이를 4단계(좋음, 보통, 나쁨, 매우 나쁨)로 공조창에 표시하고 나쁨 혹은 매우 나쁨일 경우 고성능 콤비 필터를 통해 운전자의 별도 조작이 없어도 자동으로 공기를 정화시키는 기능으로 기아자동차 최초로 3세대 K5에 적용됐다.

 

3세대 K5에는 기아 디지털 키 주행영상기록장치(빌트인 캠, Built-in Cam) 개인화 프로필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을 대거 적용됐다.

 

기아 디지털 키는 근거리무선통신(NFC, Near Field Communication) 기술을 통해 키(스마트키)가 없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통해 차량출입 및 시동을 가능하게 해줘 가족과 지인 등 다른 사람(최대 3, 운전자 포함 4)과의 차량 공유가 필요하거나 키가 없는 상황에서 손쉽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

 

 

주행영상기록장치(빌트인 캠)은 차량 내부에 장착된 전후방 카메라를 통해 영상을 녹화하는 주행영상기록장치(DVRS, Drive Video Record System)’룸미러 뒤쪽에 빌트인 타입으로 설치돼 운전자 시야를 가리지 않고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 및 스마트폰과 연동되며 야간 저장영상 품질이 우수하고 주행 중 녹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된 하이브리드 모델은 별도의 보조 배터리 없이 주차 중 최대 10시간까지 녹화가 가능하다.

 

개인화 프로필은 여럿이 함께 차량을 사용하더라도 디지털 키로 문을 열거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 내 사용자 선택을 통해 차량 설정(시트포지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아웃사이드 미러, 내비게이션 최근 목적지, 클러스터 설정 등)이 자동으로 개인에게 맞춰지는 기능이다.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Remote Smart Parking Assist)는 스마트키를 이용해 차량을 전후진 이동 가능하게 함으로써 좁은 주차 공간 등 승하차가 힘든 곳에서 운전자 및 동승객에게 승하차 편의를 제공한다.

 

기아자동차는 3세대 K5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든든한 핸들링과 민첩한 차체 움직임 높은 차폐감을 통한 N.V.H 개선 중량 절감으로 가속 및 제동 성능 향상 다중골격 엔진룸 구조 적용으로 충돌 안전성 강화 등 높은 상품성을 구현했다.

 

이어 앞유리와 운전석조수석 창문에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적용하고 차체 곳곳에 흡차음재를 보강해 N.V.H를 크게 개선했다.

 

기아자동차는 3세대 K5의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자동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했으며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LPi 2.0, 하이브리드 2.0 4개 모델을 동시 출시한다.

 

3세대 K5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2,351만원 ~ 3,092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 2,430만원 ~ 3,171만원 LPi 일반 모델이 2,636만원 ~ 3,087만원 LPi 2.0 렌터카 모델이 2,090만원 ~ 2,405만원 하이브리드 2.0 모델이 2,749만원 ~ 3,365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