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연하장 발송 "혁신과 포용, 평화의 열매 맺겠다"

[KJtimes=이지훈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사회 배려계층과 국가유공자 등 5만여명에게 경자년(更子年) 새해 인사를 담은 연하장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연하장에서 "새해에는 공정을 바탕으로 혁신과 포용, 평화의 열매를 맺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를 돌아보며 "어려운 일이 많았던 한 해였지만 성원 덕분에 많은 고비를 넘겼다"고 떠올렸다.

 

특히 "국민의 목소리가 다양할수록 우리들의 희망도 커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서로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에서 '함께 잘 사는 나라'가 완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세계 배달 왕좌 오를까] DH, 피자 주문 서비스서 배달영웅으로
[KJtimes=김승훈 기자]독일기업 딜리버리히어로(이하 DH), 한국어로 번역하면 ‘배달의 영웅’이 국내배달 앱 서비스 왕좌에 오를 전망이다. 국내 배달 앱 시장 2위 사업자 요기요 모회사인 DH가 이 시장 1위를 점하는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을 합병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DH는 어떤 회사일까. DH는 스웨덴 출신 니콜라스 외스트버그가 지난 2011년 독일 베를린에 설립한 음식배달 서비스 회사다. 공대를 졸업한 컨설턴트였던 창업자 외스트버그 대표는 경영컨설팅 회사에서 약 5년간 경력을 쌓은 후 2008년 스웨덴에 온라인 피자 주문 서비스 ‘온라인피자’를 선보이며 배달서비스업을 시작했다. 사업성을 확인한 외스트버그 대표는 2011년 독일로 넘어가 DH를 통해 본격적인 음식배달 서비스 시장 평정에 나선다. 브랜드별 온라인 피자주문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하던 레드오션 시장에 외스트버그 대표가 눈여겨 본 것은 모든 브랜드를 통합한 비즈니스 모델이었다. ◆스웨덴에서 시작된 온라인 피자 주문 서비스, 독일서 배달영웅 되다 당시 유럽에는 모바일 사용이 급격히 늘어 앱을 통한 배달이란 신시장을 열기 충분했다. 따라서 외스크버그 대표는 4개 벤처투자사로부터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