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5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임창욱 대상 명예회장 일가, 주주수 0.01%로 배당율은 66%

전체 배당금 63억원 중 42억여원 챙겨… 경제민주화 역행 지적

 
[kjtimes=견재수 기자] 임창욱 대상 명예회장 일가가 경제민주화 역행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르는 모양새다. 대상홀딩스 전체 주주 가운데 0.01%에 불과한 오너 일가가 총 배당금의 66%를 챙길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상홀딩스는 지난 9일 보통주 1주당 170원의 현금 배당 결정을 공시했다. 시가배당율 1.6%에 배당금총액은 632055만여원이다.
 
대상홀딩스의 주주 가운데 임 명예회장을 비롯한 박현주 부회장과 임세령 전무, 임상민 전무 등 오너 일가는 전체 주주수의 0.01%에 불과하다. 이에 반해 99.9%에 해당하는 소액주주 9385명이 100분의 1에 미달하는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2015년말 기준)
 
그런데 0.01% 주주수에 해당하는 오너 일가는 이번 배당으로 42억원 이상을 받을 예정이다. 주주수를 감안하면 0.01%가 천문학적인 배당금을 챙기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거론되는 배경이다.
 
대상그룹 오너일가는 홀딩스 전체 지분 중 66.53%를 보유하고 있다. 최대주주는 36.71%를 보유하고 있는 차녀 임상민 전무다. 2대주주는 장녀인 임세령 전무로 20.41%, 임 명예회장과 박 부회장은 각각 3.32%3.87%를 갖고 있다.(20169월말 기준)
 
재계 한 관계자는 보유 지분에 따라 배당금을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경제민주화 측면에서 볼 때 오너일가의 고액 배당은 곱지 않은 시선을 받을 수 있는 소지가 있다이 같은 모습이 반복되면 결국 경제민주화 실현을 지연시키는 사례로 지적될 될 수 있다고 했다.
 
임 명예회장은 지난 2014년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 100억원 이상을 들여 지하 1, 지상 2, 1692부지에 연면적 1241규모의 단독주택을 지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종전까지 기거하던 한남동 단독주택은 20131월 공시가격 592000만원을 기록했으며 지난해와 올해 연속 공시가격 947000만원으로 국내 최고가 주택 7위를 차지했다.
 
한편, 대상홀딩스의 임원과 직원 간 평균연봉 차이도 눈에 띈다20169월말 기준, 등기이사 4명의 연봉은 총 184800만원으로 1인당 46200만원의 평균연봉을 받고 있다.
 
이와 비교해 총 15(12, 3)의 직원 중, 남직원과 여직원은 각각 4700만원과 2000만원의 평균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공시돼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