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1 (금)

  • -동두천 11.9℃
  • -강릉 16.3℃
  • 맑음서울 12.7℃
  • 박무대전 9.6℃
  • 구름많음대구 13.8℃
  • 구름많음울산 15.1℃
  • 구름많음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5.2℃
  • -고창 11.8℃
  • 흐림제주 14.2℃
  • -강화 12.0℃
  • -보은 5.6℃
  • -금산 7.2℃
  • -강진군 12.9℃
  • -경주시 14.8℃
  • -거제 14.6℃

회장님은 지금

김용환 회장 ‘NH농협금융지주號’ 지휘봉 다시 잡는다

“지난 2년간 농협금융 기초체력 탄탄하게 다졌다” 평가

[KJtimes=김봄내 기자]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NH농협금융지주의 지휘봉을 앞으로 년 동안 다시 잡는다. 전날인 20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김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는 게 그 이유다. 특히 이는 지주 출범 이후 첫 연임이라 업계 안팎의 시선이 쏠리는 모습이다.


21NH농협금융지주와 업계에 따르면 김 회장이 연임을 추천받을 수 있었던 배경은 취임 이후 리스크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정비하고 핀테크와 글로벌사업 진출 등 농협금융의 신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해 왔다는데 있다.


여기에 경영위기 상황에서도 회사가 나아가야 할 명확한 전략과 방향을 제시했으며 지난 2년간 농협금융의 기초체력을 탄탄하게 다졌다는 평가도 힘을 실었다.


앞서 농협금융지주는 지난달 15일부터 임추위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다양한 후보군에 대해 종합적인 경영능력과 금융 전문성, 평판 조회 등을 통해 후보자를 압축했다. 그리고 김 회장의 연임을 추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주 중 주주총회를 열고 그의 연임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연임에 성공한 김 회장은 1952년 충남 보령생이다. 서울고와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그 뒤 재정경제부 복지생활과장, 금융감독위원회 증권감독과장, 금융감독위원회 상임위원,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 등을 지냈으며 20154월 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했다.


김 회장은 특히 작년 조선·해운 부실 여신 충당금 여파로 인한 경영위기에 과감한 빅 배스(Big Bath)를 단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빅 배스는 경영진 교체 이후 등의 시기에 잠재 부실을 모두 털어내는 회계기법을 말한다.




배너
배너

김용환 회장 ‘NH농협금융지주號’ 지휘봉 다시 잡는다 [KJtimes=김봄내 기자]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NH농협금융지주號’의 지휘봉을 앞으로 년 동안 다시 잡는다. 전날인 20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김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는 게 그 이유다. 특히 이는 지주 출범 이후 첫 연임이라 업계 안팎의 시선이 쏠리는 모습이다. 21일 NH농협금융지주와 업계에 따르면 김 회장이 연임을 추천받을 수 있었던 배경은 취임 이후 리스크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정비하고 핀테크와 글로벌사업 진출 등 농협금융의 신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해 왔다는데 있다. 여기에 경영위기 상황에서도 회사가 나아가야 할 명확한 전략과 방향을 제시했으며 지난 2년간 농협금융의 기초체력을 탄탄하게 다졌다는 평가도 힘을 실었다. 앞서 농협금융지주는 지난달 15일부터 임추위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다양한 후보군에 대해 종합적인 경영능력과 금융 전문성, 평판 조회 등을 통해 후보자를 압축했다. 그리고 김 회장의 연임을 추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주 중 주주총회를 열고 그의 연임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연임에 성공한 김 회장은 1952년 충남 보령생이다. 서울고와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홍준표, 대학 때 성폭력 모의…‘돼지 흥분제’가 뭐길래 [KJtimes=조상연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가 12년 전 펴낸 자서전 내용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비난이 일고 있다. 비난 받고 있는 내용은 대학 시절 친구들과 약물을 사용해 성폭행을 모의했다는 내용이다. 지난 20일 홍 후보의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 중 성폭행을 모의한 내용이 SNS에 퍼졌다. 이 자서전은 홍 후보가 3선 의원 시절이었던 2005년에 펴냈다. 이 책에 따르면 홍 후보는 고려대 1학년 때 하숙집 룸메이트가 짝사랑하던 같은 고향 출신의 가정과 여학생에게 돼지 교배 때 쓰이는 흥분제를 속여 먹였다. 가정과와 인천 월미도에 야유회를 간 룸메이트는 홍 후보와 친구들이 구해다 준 흥분제를 맥주에 타 여학생에 먹이고 여관까지 안고 갔다. 그러나 막상 옷을 벗기려 하자 여학생이 할퀴고, 물어뜯어 성폭행에 실패했다는 것. 홍 후보는 당시 룸메이트에게 “그 흥분제는 시골에서 돼지 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 안 듣던가?”라고 말했다고 적었다. 글 말미에는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작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