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8 (금)

  • -동두천 13.7℃
  • -강릉 16.4℃
  • 구름많음서울 14.4℃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5.5℃
  • -고창 14.7℃
  • 맑음제주 17.9℃
  • -강화 15.2℃
  • -보은 13.6℃
  • -금산 14.4℃
  • -강진군 13.6℃
  • -경주시 16.0℃
  • -거제 15.7℃

회장님은 지금

KT 황창규 회장, 세간에서 주목받는 까닭

“취임 후 추진한 사업 본격적으로 열매 맺고 있다” 평가

[KJtimes=김봄내 기자]황창규 KT 회장이 업계 안팎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황 회장이 이처럼 주목을 받는 이유로는 전반적인 실적 개선에 기인하고 있다. 지난 2014년 사령탑에 오른 그는 취임 후 추진된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과 사업 내실화, 비용 혁신을 추진했고 이것이 본격적으로 열매를 맺고 있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실제 KT는 올해 1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소폭 웃도는 실적을 냈다.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작년 같은 기간 대비 증가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를 소폭 웃도는 수치로 앞서 증권사들은 KT의 영업이익을 약 4050억원으로 예상한 바 있다.


이날 KT는 공시를 통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17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3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매출은 56117억원으로 1.8, 당기순이익은 2243억원으로 4.3각각 증가했다.


KT1분기 영업이익이 4000억원을 넘은 것은 2012년 이후 5년 만이다. 특히 1분기 매출은 2년 연속, 영업이익은 3년 연속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개선돼 눈길을 끌었다.


게다가 1분기 KT그룹 계열사의 연결 영업이익 기여는 1000억원 수준으로 KT는 연간 4000억원대 기여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달 초 영업을 개시한 케이뱅크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목하고 있다.


KT에 따르면 1분기 무선 사업 매출은 17939억원으로 3.1줄었다. 이동통신 가입자는 1923만명으로 전 분기보다 342000명 증가했으나 회계 기준이 변경되면서 휴대전화 기기변경·수리 지원 서비스인 안심플랜의 매출이 제외됐다.


유선 사업 매출은 12543억원으로 1.9감소했다. 이유는 유선전화 사용이 줄었다는데 있다. 다만 기가 인터넷 가입자가 280만명을 돌파하면서 유선 중 인터넷 매출이 7분기 연속으로 늘었다.


IPTV를 포함하는 미디어·콘텐츠 사업 매출은 5197억원으로 16.6증가했다. IPTV 우량 가입자가 확대됐고 콘텐츠별로 요금을 부과하는 페이퍼 뷰(PPV) 광고, 홈쇼핑 송출료 등 플랫폼 매출이 올랐다. 또한 금융 사업 매출은 8470억원으로 3.0늘었으며 부동산 등 기타 서비스 매출은 5337억원으로 6.5성장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