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7 (수)

  • -동두천 22.4℃
  • -강릉 20.7℃
  • 맑음서울 21.9℃
  • 맑음대전 21.4℃
  • 맑음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1.6℃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20.8℃
  • -고창 20.2℃
  • 맑음제주 19.7℃
  • -강화 20.1℃
  • -보은 21.8℃
  • -금산 20.5℃
  • -강진군 22.2℃
  • -경주시 22.7℃
  • -거제 22.3℃

회장님은 지금

이재현 CJ회장 경영 복귀...'월드베스트 CJ' 제시

[KJtimes=김봄내 기자]이재현 CJ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 공식 복귀했다.

 

횡령·배임 혐의로 지난 20137월 구속기소 된 이후 약 4년 만이다.

 

이 회장은 17일 오전 수원 광교신도시 'CJ블로썸파크' 개관식 겸 '2017 온리원 컨퍼런스'에 참석해 "2010년 제2 도약 선언 이후 획기적으로 비약해야 하는 중대한 시점에 그룹경영을 이끌어가야 할 제가 자리를 비워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지 못했고 글로벌사업도 부진했다""가슴 아프고 깊은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먼저 그동안 경영현장을 챙기지 못한 안타까움과 함께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이 회장은 "오늘부터 다시 경영에 정진하겠다"며 경영 복귀를 선언했다.

 

그는 "그룹의 시급한 과제인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미완의 사업들을 본궤도에 올려놓겠다""이를 위해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CJ주식회사 이채욱 대표이사 부회장,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이사 부회장 등 주요 계열사 대표와 국내외 전임원, 통합연구소 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향후 공격적인 경영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이 회장은 이날 2020'그레이트 CJ'를 넘어 2030'월드베스트 CJ'를 새롭게 제시했다.

 

'그레이트 CJ'2020년 매출 100조원을 실현하겠다는 CJ그룹의 기존 목표이다.

 

'월드베스트 CJ'에 대해 이 회장은 "2030년에는 세 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고, 궁극적으로 모든 사업에서 세계 최고가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월드베스트 CJ 달성은 CJ가 반드시 이뤄야 할 시대적 소명이자 책무이며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진정한 사업보국의 길이 될 것"이라며 "기존 산업이 쇠퇴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보이지 않는 지금 CJ의 콘텐츠, 생활문화서비스, 물류, 식품, 바이오 사업군은 국가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J그룹은 올해 5조원을 비롯해 2020년까지 물류, 바이오, 문화콘텐츠 등의 분야에 3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해 특별사면 이후 건강 회복에 집중해온 이 회장은 이날 휠체어를 타고 부축을 받기도 했지만 단상에 올라 인사말을 할 정도로 건강이 호전된 모습을 보였다.

 

'온리원 컨퍼런스'는 지난 1년간 높은 성과를 거둔 임직원을 시상하는 CJ그룹 행사로, 2005년부터 매년 이 회장이 주관하다가 2013년 행사를 끝으로 열리지 못했다. 올해는 CJ제일제당 통합 연구개발(R&D) 연구소인 CJ블로썸파크 개관식을 겸해 열렸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