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동두천 29.3℃
  • -강릉 28.0℃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많음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23.6℃
  • -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3.6℃
  • -강화 24.9℃
  • -보은 28.8℃
  • -금산 28.1℃
  • -강진군 31.2℃
  • -경주시 33.3℃
  • -거제 29.5℃

회장님은 지금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5번째 역사서 출간했다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 출판기념회 가져

[KJtimes=김봄내 기자]“그동안 5편의 역사서를 출간하며 역사는 모방(模倣)의 연속이며 세월은 관용(寬容)을 추구한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그동안 <6·25전쟁 1129>, <광복 1775>, <미명 3612,768>, <여명 13548,701>에 이어 <宇庭体(우정체)로 쓴 朝鮮開國(조선개국) 385>이란 5번째 역사서를 낸 이 회장이 업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사실 그는 그동안 여러 편의 역사서 출간을 통해 젊은 세대들이 우리의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6·25전쟁 1129> 요약본은 현재까지 1000만부 이상을 무상보급했다. 게다가 영문으로도 번역되어 참전국과 참전용사 등 해외에 보급 중이다.


그러면 이번에 다섯 번째로 출간한 <宇庭体(우정체)로 쓴 朝鮮開國(조선개국) 385>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까.


이 책에는 태조 이성계가 즉위한 날부터 영조가 승하한 날까지 385, 140,140일간의 조선왕조의 창업과 중흥, 민간사회의 생업, 일상과 풍습, 예술과 과학기술 등 역사적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록하고 나열돼 있다.


부영그룹에 따르면 우정체(宇庭体)는 이중근 회장의 호인 우정(宇庭)에서 따온 것으로 세계사의 중심을 한국에 두고 사실 그대로를 일지 형태로 집필한 역사 기술방식이다.


한편 부영그룹은 앞서 출간한 역사서와 함께 조선시대의 500년 역사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귀중한 역사적 사료로 평가될 것으로 전망했다.




배너
배너






엠코르셋㈜, 프랑스 란제리의 전설 메종르자비 론칭 [KJtimes=유병철 기자] 글로벌 이너웨어 전문기업 엠코르셋㈜가 프랑스 란제리의 전설적인 브랜드 메종르자비를 6월 1일 CJ 오쇼핑을 통해 선보인다. 1930년 란제리의 본고장 프랑스 리옹에서 탄생된 메종르자비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명품 란제리 브랜드다. 메종르자비의 탄생의 아버지라 불리는 루이 네홍이 르자비에 앞서 설립한 이너웨어 브랜드 라슈헬(Rasurel)까지 포함하면 그 역사는 130년 이상 거슬러 올라가는 프랑스 정통의 란제리 명가다. 또한 디자이너, 기자, 패션전문 블로거 등 전문가가 선정하는 란제리 어워드 2015에서 ‘프랑스인이 가장 사랑하는 란제리 브랜드’로 뽑힐 정도로 지금도 여전한 인기와 명성을 이어가는 브랜드이기도 하다. 특히, 메종르자비는 1960년대에 이미 라이크라를 란제리에 적용해 독점으로 제품을 제작하고, 1995년에는 세계 최초로 심리스 브라를 선보이는 등 란제리의 혁신을 이끌어온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오랜 기간 쌓아온 프랑스 란제리 장인정신을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해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들과 같이 매해 꾸튀르 컬렉션을 발표하는 진정한 명품 란제리 브랜드다. 엠코르셋㈜의 김계현 부사장은 “메종르자비는 명성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