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1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CJ CGV, 증권사들이 ‘부정적’ 전망 내놓는 까닭

“2분기 실적 기대치 밑돌아” “국내 실적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CJ CGV[079160]에 대해 KTB투자증권과 KB증권 등 증권사가 부정적 전망을 내놓으면서 그 이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1KTB투자증권은 CJ CGV에 대해 투자의견은 중립으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10만원에서 75000원으로 내렸다. 이는 이 회사의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TB투자증권은 CJ CGV2분기 연결 영업손실이 31억원으로 국내 사업부문의 영업손익이 예상보다 더욱 부진했으며 영업외비용도 증가해 주주순이익도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KB증권은 CJ CGV의 목표주가를 92000원에서 9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국내 박스오피스 부진 등으로 올해 2분기 영업적자를 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CJ CGV의 올해 2분기 연결 기분 매출의 경우 3826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1.6% 늘었지만 영업손익은 31억원의 적자를 기록해 컨센서스(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남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해외 자회사 실적은 대체로 양호할 것으로 전망된다그러나 내년 최저 시급 16% 인상과 최근 격화된 국내 경쟁 강도 등을 고려하면 별도사업 성장 여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국내 사업 실적 하향조정이 불가피하며 글로벌 극장 사업가들의 주가수익률이 저조한 상황으로 미뤄 볼 때 CJ CGV의 높은 평가가치(밸류에이션)가 단기회복에 있어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동륜 KB증권 연구원은 영업적자의 원인으로 국내 박스 오피스 부진, 용산점 리뉴얼에 따른 영업중단 등을 꼽을 수 있다“3분기에도 해외지역의 수익성 성장세는 지속되겠지만 국내는 작년 같은 기간 호조에 따른 기저 효과로 실적 부진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3분기 국내 박스오피스의 성장은 어려워 보인다면서 그러나 이미 악재는 현 주가에 상당 부분 반영돼 있어 국내 사업 부문의 정상화와 해외 사업의 성장세 지속에 따른 실적 개선에 주목해야 할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경영권 분쟁 후 처음 ‘형 만났다’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2015년 7월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뒤 처음으로 자리를 함께 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이 화해할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30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신 회장과 신 전 부회장은 독대를 했다. 이번 만남은 모친인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의 권유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배석자 없이 만나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한두 번의 만남으로 성과를 내기는 어렵지만 신 회장이 화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대화 노력을 할 것이라는 입장인 만큼 이런 자리는 계속 마련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이와 관련 최근 모친인 하츠코 여사의 화해 권고가 있었고 마침 다른 친척의 제안도 있어 2년 만에 독대가 이뤄졌으며 두 사람은 화해가 필요하다는 사실에 인식을 같이하고 만났지만 현안에 대해 특별히 합의된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회동 뒤 “롯데그룹을 걱정하시는 이해관계자분들의 염려를 덜어드리기 위해 가족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