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1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회장님은 지금

CJ그룹, 이재현 회장 ‘해외 출장 무산’된 까닭

“피로 누적으로 국내 머무르는 게 낫다는 판단에 따른 것”

[KJtimes=김봄내 기자]미국 출장을 계기로 글로벌 사업에 무게중심을 두고 본격적으로 현장 경영에 나설 예정이었던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행보에 제동이 걸렸다. 경영 복귀 후 첫 해외 출장이 미뤄진 탓이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분위기다.


21일 재계와 CJ그룹 등에 따르면 이 회장은 애초 1820(현지시간) 사흘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케이콘(KCON) 2017 LA’ 참석 등의 일정으로 미국 출장을 떠날 예정이었다.


CJ그룹이 주최하는 케이콘은 2012년부터 세계 주요 지역에서 개최해온 한류 축제로 LA의 행사 규모가 가장 크다. 재계에선 이 회장의 미국 출장을 계기로 CJ가 글로벌 사업에서 공격적인 경영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했다. 하지만 그는 출장길에 나서지 않았다.


그러면 이 회장의 첫 해외출장이 무산된 이유는 무엇일까.


피로 누적이 그 이유로 꼽힌다. 사실 지난 5월 이 회장은 건강이 호전돼 약 4년 만에 수원 광교신도시 ‘CJ블로썸파크개관식을 통해 경영에 공식 복귀했다.


당시 이 회장은 그룹의 목표인 2020그레이트 CJ’2030월드베스트 CJ’를 강조했다. ‘그레이트 CJ’2020년 매출 100조원, 해외 비중 70%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며 월드베스트 CJ’2030년 세 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겠다는 목표다.


그 뒤 현장 경영 강화를 위한 행보에 나서면서 바쁜 일정들을 소화하고 있는 그는 지난 14일에는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2주기 추도식을 주관하기도 했다.


이날 추도식을 주관한 이 회장은 참석자들에게 자식을 대신해 마지막 길을 함께 해주신 분들 덕분에 마음의 짐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었다라며 장남으로서 도리를 다하지 못한 점에 대한 회한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룹 경영진들에게 좁은 땅덩어리, 가난한 나라에서 이 땅의 경제인들은 고생이 많았지만 그 길만이 우리의 살길이어서 멈출 수 없다는 이 명예회장의 말을 전하며 사업보국의 정신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의 출장 무산과 관련 특별히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니고 최근 바쁜 일정 등으로 피로가 누적돼 장거리 비행보다는 국내에 머무르는 게 낫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안다면서 이번 케이콘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여건이 되는 대로 해외 현장 점검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