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7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KCC·LG생활건강, 목표주가 ‘쑥’…이유 들어보니

“3분기 호실적”…“내년 호실적 예상”

[KJtimes=김승훈 기자]KCC[002380]LG생활건강[05190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7일 현대차투자증권은 KCC의 목표주가를 47만원에서 49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3분기에 호실적을 올렸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투자증권은 KCC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1121억원으로 시장 전망치(1000억원)를 웃돌았다며 건자재 사업부가 입주물량 증가와 신규 가동한 석고보드 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매출과 이익 모두 고성장을 기록했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KB증권은 LG생활건강의 목표주가를 115만원에서 137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실적이 내년에도 탄탄한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LG생활건강의 경우 지난 2일 피부외용제 업체인 태극제약의 지분 80%를 약 446억원에 취득하기로 했다고 공시하는 등 최근 다시 기업 인수합병(M&A)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성정환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국내 도료 출하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6% 증가한데다 원자재 가격의 하향 안정화로 도료 사업부도 수익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그동안 실적 정체의 가장 큰 요인은 도료 사업부의 지속적인 감익이었는데 내년 자동차·조선 등 전방 산업 회복으로 도료 사업부의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LG생활건강은 사드 보복에도 올해 6%대의 높은 이익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내년에는 사드 보복도 종결될 것으로 판단돼 업황 정상화에 따른 견조한 실적 흐름이 기대된다고 봤다.


박 연구원은 내년 연결 기준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67646억원과 1376억원으로 올해보다 각각 8%, 11% 증가할 것이라면서 “LG생활건강의 주가가 최근 단기 급등한 데 따라 당분간 숨고르기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나 중장기 우상향 흐름은 유효하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경실련, 이중근 부영 회장 등 5인 검찰 고발 [KJtimes=장우호 기자]경실련은 30일 이중근 부영 회장과 부영주택 대표이사 4명을 업무방해 및 사기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화성동탄2지구 부영아파트와 관련해 부실시공과 허위원가 공개를 근거로 삼았다. 경실련은 이날 이중근 회장 등을 분양가심사위원회 업무방해와 소비자 사기혐의로 고발하면서 “더 이상 건설사의 고질적인 부실시공 및 허위 분양원가 공개로 소비자는 피해보고 건설사들만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못하도록 검찰이 엄중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부영아파트는 입주 이전부터 지속적인 하자가 발생해 최근까지 9만여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입주민들은 재산상 피해는 물론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경실련 분석 결과 분양가도 사업비 변경으로 최초보다 세대당 평균 1억원 이상 증가했다. 부영아파트는 논밭임야를 강제수용해서 진행되는 공공택지 아파트로 분양가상한제 적용대상이다. 따라서 부영은 화성시 분양가심사위원회에 분양원가 관련 자료를 제출해 심사를 받아야 한다. 경실련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부영이 최초 사업계획을 승인받은 사업비는 23블록 3217억원, 31블록 2119억원이었으나 6개월 후 변경승인 된 사업비는 각각 4693억원,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