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회장님은 지금

KT 황창규 회장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성공 위해 최선”

‘평창 5G 센터’와 의야지마을 등 올림픽 준비 현장 점검

[KJtimes=김봄내 기자]“평창은 한국에서 두 번째 열리는 올림픽 축제의 현장이자 대한민국의 앞선 5G 기술을 전 세계에 선보이는 무대가 될 것이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현장 점검에 나선 황 회장은 16일 평창 스키점프장에 있는 평창 5G 센터5G 체험 공간으로 조성 중인 의야지마을 등을 방문해 네트워크 구축 상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이처럼 강조했다.


황 회장은 이 자리에서 또 대회통신망과 방송중계망의 안정적 운영은 물론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T에 따르면 평창동계올림픽 통신분야 공식 파트너로서 올림픽 기간 세계 최초로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며 이를 위해 지난 6월 대회통신망 및 방송중계망 구축을 완료한 데 이어 10월 말에는 강원도 평창, 강릉 등의 경기장을 중심으로 5G 시범망을 구축했다.


한편 황 회장은 지난달 15일 미국 ICT 업계의 거물인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회장과 만나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날 황 회장은 머스크 회장에게 무궁화5A 위성이 차질 없이 발사될 수 있도록 준비해준 것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 자리에서는 자율주행 사업과 5G 상용화, 스마트 에너지 등도 화제에 올랐다.


그는 머스크 회장에게 5G 상용화와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 구축 계획 등을 소개하며 한국 시장에서 자율주행 혁신기술과 관련해 협업하자고 제안했다. 또 내년 세계 최초로 5G 시범 서비스가 진행되는 평창 방문을 머스크 회장에게 제안했고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배너


기상청, 수능일 중부 중심 눈 예상…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 당부 [KJtimes=김봄내 기자]기상청이 23~24일 중부 중심 눈이 예상된다며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를 당부했다. 수능일인 23일(목) 서쪽에서 다가오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낮까지 그 밖의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내륙, 경북서부내륙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23일(목) 아침에는 서울·경기도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서해안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또한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수험생들의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 바란다. 24일(금)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새벽에 경기서해안과 충청도,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아침에는 그 밖의 중부지방과 일부 경상내륙으로 확대되겠고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약 5km 상공의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서해상으로부터 수증기를 공급받아 눈구름이 발달하면서 중부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24일(금) 새벽부터 아침에는 지상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르면서 내리는 눈이 그대로 쌓일 가능성이 높고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되니 출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