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21.6℃
  • 연무서울 16.3℃
  • 연무대전 18.2℃
  • 맑음대구 20.6℃
  • 맑음울산 17.3℃
  • 연무광주 18.4℃
  • 맑음부산 16.2℃
  • 맑음고창 16.9℃
  • 맑음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10.1℃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20.6℃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롯데제과·코스메카코리아, 증권사의 ‘부정적 전망’…왜

“실적 모멘텀 약화”…“아쉬운 실적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롯데제과[280360]와 코스메카코리아[241710]에 대해 NH투자증권과 케이프투자증권 등이 부정적 전망을 내놔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7NH투자증권은 롯데제과의 목표주가를 214000원에서 194000원으로 내렸다. 이는 이 회사의 중·단기 실적 모멘텀이 약화할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아울러 당분간 국내 제과 사업가치의 저평가 여부에 따른 투자 관점이 유효하다며 투자의견은 중립을 유지했다.


같은 날, 케이프투자증권은 코스메카코리아의 목표주가를 기존 89000원에서 77000원으로 13% 내리고 매수투자의견은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3분기 부진한 실적을 발표한 것에 기인한다.


한국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체제 전환에 따라 롯데제과는 롯데칠성·푸드·쇼핑 등 관계사 지분 전부와 해외 제과 계열사 지분 대부분을 지주회사로 이관하게 됐다이에 자본 규모가 분할 전의 30%로 축소되며 내년 이익 규모는 작년보다 20%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 연구원은 양평동 본사 건물도 지주회사로 이관해 연간 90억원 수준의 임대 수익이 사라지게 되는데 분할 효과로 인한 수익 규모 축소 폭은 20%로 추정된다면서 이번에 분리한 해외 제과 자회사들은 사업의 연관성을 고려할 때 다시 되사올 가능성이 있고 뚜렷한 결론이 정해지기 전까지 주가 변동성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미약품, 낙폭 커지면 오히려 매수 기회라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미약품[128940]이 기술수출한 신약 ‘롤론티스’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신청이 자진 취하된 것과 관련해 출시 지연과 신약 가치 하향조정은 목표주가 변경 사유는 아니라고 판단되며 낙폭이 과도하게 커지면 오히려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NH투자증권은 한미약품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마이너한 이슈이나 승인 시점은 6개월가량 지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출시 지연에 따라 롤론티스의 신약 가치를 5096억원에서 4631억원으로 수정했으나 한미약품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종전대로 ‘매수’와 58만원으로 제시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미약품의 미국 파트너사인 스펙트럼이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롤론티스’의 허가신청을 자진 취하했다”며 “이는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미국 위탁생산업체가 FDA에서 요청한 보완자료를 기한 내에 준비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구 연구원은 “취하 사유는 약 자체 문제라기보다는 생산공정 관련 자료 미비로 추정되며 마이너한 이슈로 판단된다”면서 “다만 당초 올해 4분기로 예상했던 롤론티스의 FDA 승인 시점은 내년 2분기로 5~6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