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삼성家, ‘아시아 최고 부호 가문’ 자리 인도 재벌에 ‘빼앗겼다’

인도 암바니 가문이 2년 동안 지켜온 삼성가문 타이틀 가져가

[KJtimes=김봄내 기자]삼성아시아 최고 부호 가문자리를 인도 재벌에게 빼앗겼다. 인도의 암바니 가문이 2년 동안 지켜온 삼성가문의 타이틀을 가져간 것이다. 이는 미국 유력 경제전문 매체인 <포브스>가 최소 3대째 사업을 이어가는 아시아 가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 나타났다.


20일 포브스에 따르면 인도에서 정유, 화학, 금융, 통신 등의 거대기업을 운영하는 릴라이언스그룹을 보유한 암바니 가문이 최고 갑부 집안으로 조사됐다. 이 가문의 자산 규모액은 지난 3일 기준 약 492000억원(448억 달러).


그 뒤는 408억 달러의 자산보유액을 나타낸 삼성 가문이 차지했다. 삼성가문은 포브스가 같은 조사를 시작한 지난 2015년과 작년 잇따라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올해 처음으로 선두자리를 인도 재벌에게 내줬다.


이밖에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 50대 부호 가문(Asia's 50 Richest Families)’을 국가별로 분류하면 인도가 18개로 가장 많았다. 그 뒤는 홍콩(9)과 싱가포르(5), 한국(4), 인도네시아(4) 등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삼성이씨 가문 외에도 현대 정씨 가문(17·148억 달러), LG 구씨 가문(28·87억 달러), SK 최씨 가문(39·63억 달러) 등이 명단에 올랐다. 특히 SK 가문은 올해 처음으로 50위 내에 진입해 눈길을 끌었다.


포브스는 삼성 창업주인 이병철 전 회장이 대구에서 작은 무역상으로 시작했으나 지금은 세계 최대의 스마트폰·TV 생산업체로 거듭났고 지난 1990년대 삼성과 CJ, 신세계, 한솔 등으로 분리됐다전자, 소매, 식품, 엔터테인먼트, 제지 등을 망라하는 이들 그룹의 연간 매출이 3000억 달러 이상이라고 소개했다.




배너
배너


기상청, 수능일 중부 중심 눈 예상…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 당부 [KJtimes=김봄내 기자]기상청이 23~24일 중부 중심 눈이 예상된다며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를 당부했다. 수능일인 23일(목) 서쪽에서 다가오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낮까지 그 밖의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내륙, 경북서부내륙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23일(목) 아침에는 서울·경기도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서해안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또한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수험생들의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 바란다. 24일(금)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새벽에 경기서해안과 충청도,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아침에는 그 밖의 중부지방과 일부 경상내륙으로 확대되겠고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약 5km 상공의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서해상으로부터 수증기를 공급받아 눈구름이 발달하면서 중부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24일(금) 새벽부터 아침에는 지상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르면서 내리는 눈이 그대로 쌓일 가능성이 높고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되니 출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