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7 (목)

  • -동두천 4.4℃
  • -강릉 8.2℃
  • 맑음서울 4.4℃
  • 연무대전 7.2℃
  • 연무대구 6.6℃
  • 구름많음울산 8.3℃
  • 광주 5.5℃
  • 구름조금부산 11.2℃
  • -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1.8℃
  • -강화 3.1℃
  • -보은 5.8℃
  • -금산 5.6℃
  • -강진군 11.4℃
  • -경주시 6.6℃
  • -거제 11.7℃

산업

포스코, 고유기술 '파이넥스' 쇳물 2천만t 달성

[KJtimes=김봄내 기자]포스코가 고유기술로 자체 개발한 제철공법 파이넥스(FINEX)가 쇳물 2천만t 생산을 돌파했다.

 

포스코는 2007년 파이넥스 상업생산 설비를 처음 가동한 이래 108개월만에 쇳물 누계 2천만t을 생산했다고 7일 밝혔다. 2천만t의 쇳물은 중형차 2천만대를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파이넥스는 포스코가 1990년대 초부터 수천억원의 연구개발(R&D)비를 투입해 개발한 쇳물 생산 설비다.

 

원료의 예비처리 과정 없이 가루 형태의 철광석과 유연탄을 그대로 사용해 쇳물을 생산하기 때문에 설비투자비와 생산원가를 동급 고로(용광로) 대비 85%까지 절감할 수 있다.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배출량도 고로 대비 각각 40%15%에 불과하다. 초미세먼지 배출량도 기존의 34% 수준이라 환경오염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넥스의 역사는 1990년대 초 포스코가 진행하던 용융환원 제철법 연구를 정부가 국책과제로 선정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2007년 연산 150t 규모의 파이넥스 2공장, 2014년 연산 200t 규모의 파이넥스 3공장 등이 차례로 가동에 들어갔다. 현재 포스코의 파이넥스는 매일 약 1t의 쇳물을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는 현재 파이넥스와 관련해 성형탄 기술특허 등 200여개 국내 특허와 20여개국에서 50여개 이상 해외 특허를 갖고 있다. 중국 등 글로벌 철강사와 협약을 맺고 파이넥스 공법 수출도 협의하고 있다.

 

이상호 POIST 실용화추진반장은 "100년 이상 철강 생산 역사를 가진 선진국에서도 성공하지 못한 차세대 혁신 철강제조공법을 역사가 50년이 채 되지 않는 포스코가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