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3 (수)

  • -동두천 -9.4℃
  • -강릉 -3.6℃
  • 구름조금서울 -7.0℃
  • 맑음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2.1℃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0.2℃
  • -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5.1℃
  • -강화 -9.3℃
  • -보은 -8.8℃
  • -금산 -7.9℃
  • -강진군 -0.8℃
  • -경주시 -2.6℃
  • -거제 0.9℃
기상청 제공

CJ대한통운·현대미포조선, 증권사가 목표주가 ‘내린’ 까닭

“수익성 개선 확인 필요”…“4분기 영업적자”

[KJtimes=김승훈 기자]CJ대한통운[000120]과 현대미포조선[010620]에 대해 키움증권과 KB증권등 증권사가 각각 목표주가를 하향했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3일 키움증권은 CJ대한통운의 목표주가를 20만원에서 19만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인수합병을 통한 수익성 개선이 확인되기 전까지 가치평가(밸류에이션) 프리미엄 적용이 쉽지 않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키움증권은 CJ대한통운의 경우 지난해 CJ건설과 합병과정에서 자사주 529398주를 사용했으며 해외물류기업 인수에 활용할 것으로 기대했던 자사주가 계열 건설사 합병에 사용됐다는 점은 아쉽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KB증권은 현대미포조선의 목표주가를 115000원에서 95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중립’(HOLD)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에 영업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현대미포조선의 올해 매출은 28029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5.4% 늘겠지만 영업이익은 533억원으로 31.8% 줄 것으로 전망했다.


조병희 키움증권 연구원은 택배 물량 증가에도 곤지암 자동화 터미널의 본격 가동 전까지는 수익성 개선이 쉽지 않다면서 다만 CJ대한통운의 택배시장에서의 압도적인 시장점유율과 아직 남아 있는 투자 여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장문준 KB증권 연구원은 현대미포조선이 작년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를 790억원으로 최근 공시했다“3분기까지의 누적 영업이익과 매각 예정인 하이투자증권 실적의 재분류 등을 고려할 때 4분기 영업손실은 381억원이라고 추정했다.


장 연구원은 다만 현대미포조선의 지난해 신규 수주는 전년보다 153.8% 늘어난 231000만 달러로 주요 조선사 중 유일하게 건조 물량이 증가했다면서 순환 휴직과 각종 경비절감 노력 등으로 수익성 훼손은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


현대차, 올해 판매목표 ‘초과달성·이익 증가’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차[005380]가 작년 4분기에는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내겠으나 올해는 사업계획을 초과달성하고 이익도 증가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 메리츠종금증권은 현대차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로 어려운 영업환경에서 보수적 사업계획을 발표한 것은 아쉽지만 실제 판매량은 5%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익 개선에 근거한 기업가치 상승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1조12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 늘겠다”며 “12월 파업과 리콜, 임금협상 조정비용이 반영되면서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그러나 올해 연간 순이익은 기저효과와 펀더멘털 개선으로 작년보다 38%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환율 강세에 따른 손실영향 1조1000억원(10원당 영업이익 변동 1668억원)을 반영해도 이익 개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올해 글로벌 판매량은 목표치인 467만대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회복세를 이어가는 중국에서 작년보다 26만대 많은 103만대를 판매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