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2 (금)

  • -동두천 3.7℃
  • -강릉 2.2℃
  • 맑음서울 2.9℃
  • 구름조금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5.6℃
  • 구름많음광주 3.5℃
  • 흐림부산 5.6℃
  • -고창 1.8℃
  • 구름조금제주 4.9℃
  • -강화 2.4℃
  • -보은 2.6℃
  • -금산 2.5℃
  • -강진군 3.0℃
  • -경주시 5.2℃
  • -거제 5.6℃
기상청 제공

하나금융, 지난해 순이익 2조368억원…전년 대비 53.1%↑

4분기 5903억원…통합은행 출범 이후 분기 및 연간 최대 실적 달성

[KJtimes=장우호 기자]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2017년 연간 연결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53.1% 증가한 2조36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2005년 하나금융지주 설립 이후 최고 실적이다.

4분기에는 은행 성과급 및 임금피크 대상자에 대한 특별퇴직금 지급, 추가 충당금 적립 등의 일회성 비용 발생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448.5% 증가한 연결당기순이익 4958억원으로 큰 성장폭을 보여 최대 실적 달성을 견인했다.

이자이익은 5조1095억원, 수수료이익은 2조26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그룹의 핵심이익으로 꼽히는 이들 이익 역시 전년말 대비 11.4% 증가해 지주사 설립 이후 최고치를 달성했다.

자기자본비율은 14.97%(추정치)로 전년말 14.33% 대비 64bp(1bp=0.01%포인트) 상승했고 보통주자본비율도 전년말(11.77%) 대비 98bp 상승한 12.75%(추정치)로 개선됐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60%로 전년말(0.42%) 대비 18bp, 자기자본이익률(ROE)은 8.77%로 전년말(5.92%) 대비 285bp 각각 증가했다.

그룹 총자산은 455조4010억원으로 전년(18조5910억원) 대비 4.3% 증가해 자산증가 흐름세를 이어갔다.

핵심 관계사인 KEB하나은행은 연간 연결당기순이익 2조1035억원으로 통합은행 출범 이후 최대 실적 갱신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2017년 누적 핵심이익은 전년말 대비 11.2% 증가한 5조6177억원이다. 비화폐성 환산이익의 증가 등으로 2017년 누적 비이자이익도 전년말 대비 45.1% 증가한 1조4608억원을 달성했다.

비은행 관계사의 경우 하나금융투자가 전년말 대비 68.8% 증가한 1463억원, 하나카드가 전년말 대비 40.7% 증가한 1064억원, 하나캐피탈이 전년말 대비 12.2% 증가한 90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저축은행, 하나생명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각각 176억원, 138억원이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에만 당기순이익 5903억원을 시현하며 통합은행 출범 이후 분기 및 연간 최대실적을 달성했다”며 “통합 시너지 효과가 지속적으로 발휘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