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3 (금)

  • -동두천 -1.3℃
  • -강릉 4.2℃
  • 박무서울 0.5℃
  • 박무대전 2.3℃
  • 대구 -0.9℃
  • 맑음울산 5.0℃
  • 연무광주 3.5℃
  • 맑음부산 4.5℃
  • -고창 4.9℃
  • 연무제주 8.5℃
  • -강화 -3.2℃
  • -보은 -0.6℃
  • -금산 0.5℃
  • -강진군 0.5℃
  • -경주시 -0.3℃
  • -거제 6.4℃
기상청 제공

휠라코리아, 현대차투자증권이 관심 가지는 까닭

“시장 전망치 웃도는 4분기 깜짝 실적”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차투자증권이 휠라코리아[081660]에 대해 주목하면서 이 종목의 목표주가를 108000원에서 12만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투자증권은 휠라코리아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6144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8.4% 늘었고 영업이익은 51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는데 이는 시장 전망치와 당사 추정치를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라고 진단했다.


송하연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부문 별도 매출액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23.8% 증가해 실적을 견인했다추운 날씨 영향으로 롱패딩 판매 호조도 일부 영향이 있었지만 휠라의 구조적인 실적 개선과 중국 법인 풀프로스펙트의 수수료 수익 증대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송 연구원은 휠라코리아가 브랜드 이미지 탈바꿈에 성공했다고 판단되며 국내 부문의 실적 개선은 올해도 지속할 수 있을 것이고 매출뿐만 아니라 원가 경쟁력과 유통구조 효율화를 통해 영업 레버리지가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휠라코리아가 51 액면분할을 결정했는데 기업가치가 변하는 것은 아니지만 유동성 확대 차원에서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한편 증권가에서는 휠라코리아가 지난해 4분기에 기대치 이상의 깜짝 실적을 내고 호재성 재료인 액면분할까지 발표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목표주가를 줄줄이 올려 잡고 있다.


일례로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휠라코리아의 목표주가를 기존 113000원에서 125000원으로 올려 잡고 휠라코리아가 자회사 아쿠쉬네트와 휠라 부문의 호조로 영업이익 컨센서스를 크게 웃돌았고 특히 휠라 영업가치가 크게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액면분할도 주식 유동성 확보와 주주가치 제고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배너

효성 조현준 회장, 베트남에 이어 인도까지 글로벌 광폭 행보 [KJtimes=김봄내 기자]조현준 회장이 글로벌 광폭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18일 저녁(현지시각) 인도 뭄바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2019년까지 마하라슈트라주(州)에 스판덱스 공장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효성이 인도에 건립하는 첫 번째 스판덱스 공장으로, 향후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회장은 ‘100년 효성’의 전략적 기반으로 베트남과 더불어 인도를 선택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효성 베트남은 유럽 및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전초기지로 육성하고, 효성 인도는 지속적인 신∙증설을 통해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첨병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조 회장은 이날 모디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효성은 지난 2007년에 뉴델리에 사업을 진출한 이래, 2012년부터 뉴델리에 무역법인을 운영해 왔다. 지난 2016년부터는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등 사업을 확대했으며, 연 3억불 이상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 회장은“인도는 세계 최대의 섬유 시장 중 하나로 소비 시장 규모도 괄목할


휠라코리아, 현대차투자증권이 관심 가지는 까닭 [KJtimes=김승훈 기자]현대차투자증권이 휠라코리아[081660]에 대해 주목하면서 이 종목의 목표주가를 10만8000원에서 12만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투자증권은 휠라코리아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6144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8.4% 늘었고 영업이익은 51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는데 이는 시장 전망치와 당사 추정치를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라고 진단했다. 송하연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부문 별도 매출액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23.8% 증가해 실적을 견인했다”며 “추운 날씨 영향으로 롱패딩 판매 호조도 일부 영향이 있었지만 휠라의 구조적인 실적 개선과 중국 법인 풀프로스펙트의 수수료 수익 증대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송 연구원은 “휠라코리아가 브랜드 이미지 탈바꿈에 성공했다고 판단되며 국내 부문의 실적 개선은 올해도 지속할 수 있을 것이고 매출뿐만 아니라 원가 경쟁력과 유통구조 효율화를 통해 영업 레버리지가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휠라코리아가 5대 1 액면분할을 결정했는데 기업가치가 변하는 것은 아니지만 유동성 확대 차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