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님은 지금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

 

[KJtimes=김봄내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적인 발명 인재를 육성하고 지식재산을 가진 혁신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된 구 회장은 지난 3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발명과 지식재산의 가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임에 따라 앞으로 3년간 한국발명진흥회를 이끌게 된다. 한국발명진흥회는 발명진흥법에 따라 1973년 설립된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으로, 회장은 비상근 명예직이며 임기는 3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201512월부터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으며 올해 1월 연임되기도 한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 과학기술위원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허와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일례로 지난 2014년부터 제17대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을 지내며 개인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사업화했다. 그런가 하면 대기업의 유휴 특허기술을 중소기업에 공유하는 등 지식재산 생태계 구축을 위해 힘써 왔다.


뿐만 아니다. 그의 관심은 행보에서도 찾을 수 있다. 구 회장이 지난 1월 미국에서 열린 ‘CES(소비자 가전전시회) 2018’을 둘러본 뒤 디지털 혁신으로 산업 간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종(異種) 산업에서도 우리가 배울 것이 많다고 말한 게 대표적이다.


구 회장은 당시 이틀에 걸쳐 현대·기아차, 삼성전자, LG전자 등 한국 기업을 비롯해 AI(인공지능), AR(증강현실), 로보틱스 등 첨단기술 분야 글로벌 선진 기업인 화웨이, DJI, 도요타, 다쏘 등의 전시관을 찾아 최신 기술 트렌드를 경험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그는 지난해 10LS산전이 일본 홋카이도에 준공한 ESS(에너지저장시스템) 연계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했고, 12월에는 LS전선, LS산전 등의 중국 지역본부장·법인장을 방문해 사업 현황을 챙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