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1.3℃
  • -강릉 7.4℃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8.8℃
  • -고창 3.2℃
  • 맑음제주 6.5℃
  • -강화 -0.1℃
  • -보은 3.0℃
  • -금산 3.2℃
  • -강진군 5.6℃
  • -경주시 6.1℃
  • -거제 6.5℃
기상청 제공

한국주택금융공사 이정환 사장, 거래소 이사장 사퇴 배경 ‘폭로’

“KRX 이사장 사퇴는 이팔성 로비 때문” 주장

[KJtimes=김봄내 기자]지난 2009년 한국거래소(KRX) 이사장에서 중도 퇴임했던 현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이 그 배경에 대해 입을 열면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페이스북에 사필귀정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게 그것이다.


이 사장은 이 글을 통해 자신이 중도퇴임하게 된 배경으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로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은 이팔성 전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금품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후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이 사장의 글에 따르면 주주총회에서 거래소 이사장으로 선임되자마자 사퇴하라고 온갖 압력을 받았고 20085월에는 횡령배임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검찰이 3개월간 수사 끝에 사건을 혐의 없음으로 종결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감사원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수차례 감사와 조사를 받았다. 이 사장은 이를 놓고 이팔성이 떨어지고 제가 이사장으로 선임된 데 따른 괘씸죄였다고 주장하면서 이듬해 1월에 한국거래소가 공공기관으로 지정되자 같은 해 10월 거래소 이사장에서 사퇴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당시 거래소 내부에서는 (내가) 정권과 불편한 관계를 맺으면서 거래소가 공공기관에 지정됐다는 책임을 묻기도 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이팔성 우리금융 전 회장의 로비 때문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추정하면서 이후 민주당 소속으로 한국거래소가 있는 부산 남구갑 지역에서 19대와 20대 총선에 잇달아 출마했지만 모두 고배를 마셨다고 밝혔다.


한편 이 사장은 20083월 이팔성 전 회장과 경쟁을 벌이다 한국거래소 이사장에 취임한 바 있다.




배너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LS그룹, 구자열 회장 “혁신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 [KJtimes=김봄내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적인 발명 인재를 육성하고 지식재산을 가진 혁신기업들이 우리 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한국발명진흥회 제18대 회장으로 연임된 구 회장은 지난 3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발명과 지식재산의 가치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임에 따라 앞으로 3년간 ‘한국발명진흥회號’를 이끌게 된다. 한국발명진흥회는 발명진흥법에 따라 1973년 설립된 특허청 산하 공공기관으로, 회장은 비상근 명예직이며 임기는 3년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2015년 12월부터 대통령 소속 국가지식재산정책 심의기구인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으며 올해 1월 연임되기도 한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 과학기술위원장과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민간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허와 신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일례로 지난 2014년부터 제17대 한국발명진흥회 회장을 지내며 개인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특허기술을 사업화했다. 그런가 하면 대기업의 유휴 특허기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