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현대·기아차, 내수 이어 해외 판매 ‘청신호’

라인업 강화 ‘SUV’ 웃음에 '제네시스' 울상

[KJtimes=견재수 기자]현대·기아자동차가 5개월째 높은 내수 판매 점유율에 이어 해외에서도 좋은 판매 실적으로 하반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내수 판매량(상용차 제외)은 총 133663대로 현대차 41900, 기아차 41384대 등 현대·기아차 내수 합산 판매량은 81.5% 수준인 108942대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달 완성차 5개사의 전체 승용·RV 차량 판매 순위에 현대차 싼타페(1668) 현대차 그랜저(1436) 카니발(8002) 현대차 아반떼(6565) 기아차 쏘렌토(5559) 현대차 쏘나타(5542) K3(5024) 기아차 모닝(5021) 현대차 코나(3741)가 순위를 차지했다.


올해 1~5월 누적 판매량도 현대차 그랜저가 49523대로 1위를 차지했고 현대차 싼타페(42679) 기아차 카니발(3303) 현대차 아반떼(29875) 기아차 쏘렌토 (29520) 현대차 쏘나타(27525) 기아차 모닝(24714) 기아차 K3(2605) 기아차 K5(19441) 코나(18202) 순이었다


이러한 판매실적은 지난해 출시된 신형 그랜저 및 올해 출시된 신형 싼타페의 인기에 한국지엠 사태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지난해 부진을 면치 못하던 기아차 K시리즈가 보증기간 확대 등을 통한 판매량 급증도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다.


현대·기아차의 5월 판매 호조는 내수 뿐 아니라 미국 시장에서도 125518(현대차 66056, 기아차 59462) 판매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5.9% 증가해 18개월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이러한 상승세는 소형 SUV 코나(5079)와 투싼(12991) SUV 라인업 강화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여기에 기아차 쏘렌토(1370)와 스포티지(7901), 현대차 싼타페(1707)의 인기가 더해져 하반기 판매실적도 ‘SUV’에 따라 좌우될 수 있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다만 경쟁업체들의 SUV 라인업 보강 및 할인 프로모션 강화와 한국지엠이 철수 논란에서 회복세로 돌아섬에 따라 하반기에도 현대·기아차가 우세할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반면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는 내수는 물론 주력 시장인 미국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제네시스는 올 1~5월까지 국내에서 전년 대비 17.5% 증가한 27134대를 판매했지만 지난해 하반기 새로 투입된 G70을 제외하면 EQ900 18.2%, G80 4.1% 등 모든 차종의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제네시스 부진은 프리미엄 시장에서 경쟁을 벌이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거센 수입차 공세에 기인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신차 출시가 빨라야 내년 하반기 이후로 예정돼 제네시스의 부진은 프리미엄 시장을 둘러싼 과열 경쟁으로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 “성공적 마무리”
한국테크놀로지(053590)는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사모펀드 ‘키스톤PE’와 주식 매매계약을 통해 디에스씨밸류하이1호 주식회사(이하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 50% 및 경영권을 사들인 바 있다. 디에스씨밸류하이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 출신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 사내이사 과반과 디에스씨밸류하이 사내이사 3인 중 2인을 채워 이사회 의결권 및 경영권도 확보했다. 당초 152억 5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100% 보유하려던 계획에서 87억 5000만원의 자금만 투입해 디에스씨밸류하이 지분 50%를 매입해 경영권을 확보한 셈이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스씨밸류하이 50% 지분 매입으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경영권을 완전히 확보한 상태”라며, “남은 50%는, 계약 상대방인 인터불스의 경영권이 양도되는 과정 중에 있어 거래 상대방 특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상대측의 경영권 이전이 완성되거나 신·구 경영진이 합의가 되면 나머지 50%의 지분 매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분기부터 한국테크놀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