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백일해 유행 조짐, 기침 구토 등 유발...예방 및 치료법은?

[KJtimes=이지훈 기자]법정 2군 전염병으로 어린이와 영유아들에게 발작적인 기침과 구토 등을 유발하는 백일해가 유행 조짐을 보인다.

 

1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매달 3040명 수준이던 백일해 확진 환자가 지난 664명으로 늘어나기 시작해 지난달에는 156명으로 급증했다.

 

이달 들어서도 10일까지 전국적으로 58명의 환자가 발생해 발병이 줄지 않고 있다.

 

7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백일해 환자는 모두 214명으로 올해 들어 전체 발생 환자 480명의 44.5%에 달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경남에서 7월과 8월 현재까지 모두 90명의 환자가 발생해 가장 많았고 부산이 35, 경기가 28명 순이다.

 

발생 환자의 대부분은 초등학생들로 경기에서는 최근 관내 4개 초등학교에서 백일해가 집단 발병해 보건당국이 긴급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백일해가 집단 발병한 학교는 용인시 기흥구의 4개 초등학교로 모두 30명의 환자가 확인됐다.

 

이들 초등학교는 첫 환자가 다른 학교 학생들과 교외활동을 같이하면서 감염이 확산했고, 같은 학교 환자들도 형제간 또는 학교나 학원에서 접촉하면서 전파된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에서도 해운대 지역의 초등학생 중심으로 백일해가 확산하고 있다.

 

부산은 보통 월평균 13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나 721, 8월 들어 14명 등으로 환자 수가 급증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지역 보건소를 중심으로 백일해 예방 접종을 독려하고 환자 가족이나 동거인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예방을 위해 미리 항생제를 복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백일해는 예방 접종을 하더라도 면역이 형성되기까지는 6개월가량 걸려 영아의 경우 감염을 막는 것이 더 중요하다.

 

2군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된 백일해는 호흡기로 전파되는 급성 유행성 감염병이다.

 

710일의 잠복기 이후에 산발적인 기침을 하는 초기증세에 이어 매우 심한 기침을 반복하는 발작기 증세를 보인다.

 

발작기에 나타나는 빠르고 잦은 기침은 기관에 꽉 찬 점액질이 원인이며 심한 기침 뒤에 좁아진 성대로 빠르게 숨을 쉬면서 ''(whoop) 소리를 내기도 한다.

 

이러한 발작기에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4주까지 증세가 계속된다.

 

치사율은 0.2%가량으로 높지 않지만, 영유아의 경우 기침 발작 동안에 호흡하지 못해 청색증을 동반하거나 높아진 복압 때문에 토할 수도 있다.

 

영유아 외에도 천식 환자나 만성폐질환자, 면역기능이 떨어진 사람 등에게는 치명적인 피해를 유발한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증진과장은 "백일해는 계절적인 요인과는 관련이 없지만 최근 들어 경남과 경기, 부산을 중심으로 환자 발생률이 급증하고 있다""잠복기가 길고 호흡기 등으로 빠르게 전파되는 만큼 환자 밀접 접촉자 등 고위험군은 예방적으로 항생제를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백일해는 보통 3년 주기로 크게 발생해 2012년과 2015년에도 환자가 전년보다 많이 늘었다""예방 접종을 하지 않았거나 접종 시기를 놓친 유아나 아동 등과 접촉해 백일해가 확산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텔신라, 면세점 매출 증가 따른 ‘실적 호조’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호텔신라[008770]의 면세점 매출 증가에 따른 실적 호조가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1만3000원에서 12만8000원으로 올렸다. 아울러 이 회사의 올해 영업이익 추정치를 지난해보다 27% 증가한 2663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면서 투자의견도 ‘매수’로 유지했다. 키움증권은 호텔신라의 1분기 영업이익은 5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했을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1~2월에 이어 3월에도 중국 따이공(보따리상)의 수요가 양호하게 나타났고 중국인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관광)가 회복세를 보인 점도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전자상거래법 시행 이후 경쟁력 있는 따이공 중심으로 대형화가 이루어지면서 면세점 시장 규모 자체도 확대됐다”며 “덕분에 면세점 시장의 경쟁 강도가 완화되고 수익성에 대한 기대치도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호텔신라는 경쟁사와 달리 서울 강남지역에 면세점을 신규 출점하지 않았기 때문에 영업 레버리지 효과가 가장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호텔신라는 전날 공시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