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1.8℃
  • 흐림대전 20.7℃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1.6℃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0.4℃
  • 제주 22.7℃
  • 흐림강화 20.9℃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통신업종·여행업종, ‘주가반등 기대’ 분석 나온 이유

NH투자 “통신서비스업 악재 더는 없다”…대신증권 “여행업 악재 모두 등장”

[KJtimes=김승훈 기자]통신업종과 여행업종에 대해 주가 반등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13NH투자증권은 통신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시장수익률 수준’(Neutral)에서 시장수익률 상회’(Positive)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통신서비스 산업이 더는 나올 악재가 없고 5G 상용화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 주가를 짓누르던 악재들은 대부분 해소됐고 주가도 점진적으로 반등할 전망이라며 5G 관련 기대감은 내년이 다가올수록 점점 더 부각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여행업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확대’(overweight)로 유지했다. 이는 일본의 자연재해와 메르스 등 영향권에서 벗어나면서 주가가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대신증권은 여행업의 대표 리스크는 주요 지역의 자연재해, 전염성 질환, 매크로 경기 악화를 꼽을 수 있는데 현재 관련 이슈가 모두 등장했다고 밝혔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5G는 특히 통신사들이 단순한 망제공 사업자에서 벗어나 산업의 기반이 되는 기술을 제공하는 인프라 공급자로 변화할 수 있는 계기라며 “5G 기술은 다양한 산업과 제휴를 통해 여러 영역(B2B 혹은 B2B2C)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 연구원은 “5G기술은 또 자율주행, 증강·가상현실(AR·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주요 기술의 기반이 될 것이라면서 “5G로 인해 통신사들의 실적, 모멘텀, 주가 모두 상승할 수 있는 시기가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20124G LTE시대에 보여줬던 양호한 주가 흐름을 다시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SK텔레콤[017670]의 목표주가를 35만원으로 올렸으며 LG유플러스[032640]는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각각 매수19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수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7월과 8월 패키지 송출객이 하나투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4%, 6% 감소했고 모두투어는 각각 7%, 4% 역성장했다주가도 오사카 지진 이후 크게 내린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천재지변이라는 예측 불가 이벤트에 따른 단기 영향권을 벗어나면서 여행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하면 주가가 반등할 것이라면서 올해 역대급 한파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따뜻한 여행을 위한 일본과 동남아 수요가 확대하고 부정기 노선 재개에 따른 중국의 추가 성장 감안 시 아웃바운드 여행업의 구조적 성장 동력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아시안 뷰티’ 창조 나선 서경배 아모레 회장…‘자신만만’ [KJtimes=견재수 기자]“세 번째 용산시대를 맞아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에 도전해 K-뷰티를 넘어서는 ‘아시안 뷰티’를 창조하겠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서 회장은 6일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열린 창립 73주년 기념식에서 이 같은 포부를 천명했다. 그러면서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있는 용산은 한반도를 넘어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켜 나가고자 하는 아모레퍼시픽의 오랜 꿈도 이제 본격적인 시작”이라면서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걸어온 길보다 더 먼 길을 바라보며 ‘세 번째 용산시대’를 향한 여정을 힘차게 개척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사실 지난 1945년 9월 5일 창립한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전파하겠다는 기업 소명,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의 실현을 위해 정진해왔다. 실제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에서 첫 화장품 연구소 설립, 화장품 수출, 한방 화장품 출시 등을 통해 73년간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