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0.0℃
  • 흐림서울 22.7℃
  • 흐림대전 21.0℃
  • 흐림대구 21.0℃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0.8℃
  • 제주 21.6℃
  • 흐림강화 21.4℃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회장님은 지금

LA에 날아간 황창규 KT 회장 “내년초 5G 상용화 계획”

B2B·B2G 영역 개척…IPTV에 세계최초 VR 서비스도

[KJtimes=김봄내 기자]“우리가 VR4년 가까이 했다. KT 위즈 파크에서 야구중계를 VR로 한 적도 있다. 깜짝 놀랄만한 서비스가 나올 것이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2일 모바일월드콩그레스아메리카(MWCA)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그리고 5G 상용화 전략 등을 밝혀 주목을 끌었다.


올해 IPTV에 세계 최초로 VR(가상현실) 콘텐츠를 서비스하고 내년 초 5G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5G 상용화 실현 시기가) 내년 초 1분기, 아마도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전후가 되지 않을까 싶다. KT에서 선언한 것이고 한 번도 이 트랙에서 어긋난 적이 없다.”


황 회장은 자신만만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5G 상용화에 대한 확신과 VR로 대표되는 콘텐츠 전략을 누누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5G가 자율주행, 국가재난시스템, 에너지거래 등 B2B(기업간거래), B2G(기업정부간거래) 영역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라는 자신의 믿음을 피력했다.


5세대 이동통신인 5G는 지난해 KT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 선언을 했다. 평창올림픽이 그 시험무대였다. 5G1GB(기가바이트)10초에 내려받는 속도 혁명이다.”


황 회장은 간담회에서 곧 IPTVVR 서비스를 론칭할 계획이라고 못 박았다. 5G 상용화는 내년 1분기가 목표라고 구체적으로 타임테이블을 제시하면서 KT는 인텔, 퀄컴과 MOU를 맺으면서 5G 상용화를 차분하게 준비해왔으며 최근 서울 우면동에 5G 오픈랩을 열었다고 밝혔다.


“LA 소재 게임업체에 투자해 5G 기반 게임을 준비했고 국내 캐릭터·게임기업에 지분 투자를 했다. VR5G를 가장 실감할 수 있는 콘텐츠다. 최근 VR 기기는 상당히 경량화하고 화질은 SD에서 풀HD 수준으로 발전했다.”


다음달 5G 상용화에 대한 대대적인 발표도 준비하고 있다는 그는 오는 203037조원이라는 5G 시장도 B2B, B2G 시장의 발굴에 따라 규모가 훨씬 더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B2G 시장에는 에너지거래, 국가재난망 등이 있는데 블록체인은 여기에 수반되는 원천 기술이라고 강조햇다.


네트워크 사업자는 과거에는 선만 깔아놓고 돈 받으면 그만이었지만 미래는 다르다. 5G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모든 기술을 엮어서 모든 사람들에게, 그리고 공공에 제공하는 역할이자 그 통로다.”


황 회장은 에너지거래는 해외에서 더 관심인데 유엔모임에서 에너지장관 출신 스위스 전 대통령이 이런 플랫폼이 있느냐 하고 놀라움을 표시하더라며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빅데이터 분석으로 혁신하는 것인데 KT 마이크로 에너지 레볼루션으로 하버드에서 강의도 한다고 소개했다.


황 회장은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에도 주목하고 있다면서 센서가 아니라 도로 전체 상황을 분석한 빅데이터를 5G로 연결하는 게 진정한 커넥티드카의 개념"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