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태국 고속철도 투자 노리고 ‘日-中 정부 맞손’

제3국 인프라사업 협력 시동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정부가 중국 정부와 손을 잡았다. 이는 제3국의 인프라 구축사업 공동진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중 양국 정부와 민간이 참여하는 관민위원회는 이달 하순 베이징에서 첫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인데 양국 관민위원회는 우선 태국의 고속철도 건설 계획에 대한 투자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태국은 자국 내 3개 공항을 연결하는 고속철도 건설계획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동부경제회랑(EEC) 프로젝트를 추진 중에 있다.


일본과 중국은 관민위원회 산하에 별도의 전문 분과를 설치, 이르면 연내 실시될 현지 국제입찰과 관련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며 양국은 이뿐만 아니라 제3국의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 수주, 합작 기업에 의한 발전소 건설, 물류사업 협력 등도 검토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다. 인프라 사업 외에도 금융, 헬스 케어 등 광범위한 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양국은 이번 관민위원회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 뒤 아베 신조 총리가 10월께 중국을 방문할 때 최종 합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보도를 통해 일본과 중국의 이러한 협력은 인프라 수주 경쟁을 서로 피하고 일본으로서는 중국의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에 협조하는 자세를 보여 관계개선을 가속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현재 각료급이 참가하는 협력 포럼을 열고 해당 방안에 대해 20~30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