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 맑음동두천 -9.0℃
  • 맑음강릉 0.9℃
  • 구름조금서울 -5.4℃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0.2℃
  • 구름조금울산 0.8℃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4.0℃
  • 구름조금제주 5.0℃
  • 흐림강화 -5.3℃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셀트리온헬스케어·삼성전기,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실적 부진 흐름”…“실적 기대치에 못 미칠 듯”

[KJtimes=김승훈 기자]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과 삼성전기[009150]에 대해 KB증권과 NH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목표주가를 하향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7KB증권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목표주가를 기존 81000원에서 74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 중립’(Hold)을 유지했다. 그러면서 실적 부진 전망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KB증권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실적 부진은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지다가 강력한 시장 경쟁력을 갖춘 램시마SC가 출시되는 하반기부터 점차 개선될 전망이며 올해 예상 매출액을 지난해보다 69.0% 증가한 15317억원, 영업이익을 135.7% 증가한 1926억원으로 추산했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삼성전기의 목표주가를 21만원에서 14만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전방산업 부진으로 실적 변동성이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삼성전기의 경우 중국 스마트폰 수요 둔화에 따른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물량 감소로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보다 25.4% 감소한 3019억원을 기록하며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태영 KB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직판체제 구축에 따라 내년 상반기까지 부진한 실적 흐름이 예상되고 오리지널 제약사 로슈와의 합의에 따라 트룩시마 출시 시기가 올해 하반기로 예상된다“20184분기 매출액은 20174분기보다 8.2% 감소한 3814억원, 영업이익은 22.8% 감소한 380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직접판매망 구축을 위해 유럽 파트너사들이 재고 수준을 기존 6개월 이상에서 4개월 미만으로 감축하고 있으며 유럽 지사 설립, 인력 채용 등 관련 비용이 발생할 것이라면서 미국 인플렉트라 판매 확대를 위한 단가 인하도 4분기 실적에 조기 반영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경우 예상보다 부진한 북미 스마트폰 업체와 중국 시장 수요 둔화 등을 고려할 때 당분간 실적 변동성은 계속될 것이라며 전방산업 수요 부진에 따른 MLCC 물량 감소와 가격 상승 폭 축소를 고려해 실적 추정치를 변경하고 목표주가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다만 중장기적으로는 전장용 MLCC 매출 확대와 전략 고객사의 멀티카메라 탑재 본격화로 외형과 이익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면서 주가수익비율(PER) 밸류에이션이 역사적 하단인 점을 고려하면 최근 주가 하락은 과도하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