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2분기 ‘호실적’ 예상된다고(?)

미래에셋대우 “시장 전망치 크게 상회할 것”

[KJtimes=김승훈 기자]엔씨소프트[036570]가 올해 2분기에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일 미래에셋대우는 엔씨소프트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70만원으로 제시하면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590억원, 158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크게 상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래에셋대우는 1분기의 경우 특별한 이벤트 효과가 반영될 것이 없어 엔씨소프트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880억원, 115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와 유사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2분기에 리니지M 업데이트와 월정액 과금제 개념 용옥판매 효과, PC 리니지 리마스터 업데이트 효과가 나타나고 5~6월로 예정된 리니지M 일본 유료화 매출액도 추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기존 게임만으로도 예상치를 크게 상회하는 실적이 기대된다면서 이런 가운데 풀3D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를 지향하는 출시 예정작 리니지2M은 그래픽 완성도를 높이는 마무리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27일 하나금융투자는 엔씨소프트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종전대로 매수60만원으로 제시하면서 이 회사가 리니지M’의 견조한 매출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에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낼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당시 황승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엔씨소프트가 지난 36일 실시한 리니지M 업데이트의 성과가 긍정적이어서 매출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1분기 리니지M을 포함한 모바일게임 매출 추정치를 기존 2090억원에서 2180억원으로 4.3% 상향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연구원은 “‘리니지1’의 리마스터 업데이트가 유저 복귀 효과로 매출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이고 사전예약 중인 리니지M 일본서비스도 소기의 성과를 낼 가능성이 있다며서 특히 3분기로 예상되는 리니지2M’의 흥행 기대감이 2분기 이후 주가를 견인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