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2분기 실적’ 기대치 밑돈다고(?)

한국투자증권 “히트 제품 및 브랜드 성과 모색 필요”

[KJtimes=김승훈 기자]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못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한국투자증권은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37만원에서 325000원으로 낮췄다. 그러면서 올해와 내년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보다 각각 6%, 8% 하향 조정하면서 목표주가를 낮췄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주가가 고점에서 25% 이상 하락해 2분기 실적 부진 우려는 일정 부분 반영한 것으로 판단되나 화장품 부문에 대한 눈높이가 높아진 만큼 추가적인 히트 제품 및 브랜드 성과를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2분기 영업이익은 19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하지만 이는 최근 급격히 상향된 컨센서스(시장 기대치) 242억원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나 연구원은 화장품 부문에서 1분기보다 실적 모멘텀이 둔화하고 라이프스타일, 패션, 해외 사업도 부진한 것으로 파악되는데 화장품 부문 내 비디비치 브랜드의 이익 기여도가 약 70%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비디비치 매출 동향에 따른 실적 변동성이 높다면서 비디비치 매출액이 2분기에는 약 510억원으로 다소 부진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판단했다.


한편 이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생활용품 브랜드 자주(JAJU)’가 베트남 호찌민에 1호 매장을 열고 현지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1호 매장은 오는 15일 호찌민 최대 쇼핑몰인 이온몰 탄푸점에 443규모로 개장하는데 이는 신세계인터내셔날로서는 중국에 이은 두 번째 해외 진출이고 자주 브랜드로는 첫 해외 진출이다.


연내 호찌민에 자주 2호점을 열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경제 성장률이 높고 젊은 인구층이 많으며 한국 브랜드 선호도가 높은 베트남을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김동성 사랑해서" 친모 청부살해 청탁 여성, 항소심서도 징역 2년
[KJtimes=이지훈 기자]친어머니 청부살해를 시도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판사)는 11일 존속살해예비 혐의로 기소된 임모(31)씨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이렇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머니가 없어야 내연남과의 관계 등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청부살인을 의뢰했다"며 "어머니의 주소, 출입문 비밀번호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6천5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를 살해하고자 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으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요한 범죄이므로 죄책이 무겁다"고 피고인을 질타했다.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깊이 뉘우치며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사죄했다"며 "내연관계, 정신의학적 문제 등으로 정상적 판단력을 잃고 잘못된 선택을 했다며 정신과 치료를 다짐하고 있고, 피해자인 어머니도 자신의 잘못으로 피고인이 이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임씨는 자신의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원을 건넨 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