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여름철 꼴불견 복장 1위는?”

[KJtimes=김봄내 기자]예년보다 빨리 30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시작되면서 벌써부터 직장인들의 옷차림도 한층 가벼워졌다. 하지만 여름철에는 과도한 노출이나 땀냄새 등으로 인해 불쾌감을 조성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다. 과연 직장인들이 꼽은 여름철 꼴불견 복장은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763명에게 여름철 꼴불견 복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남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땀 냄새 나는 옷(60.6%, 복수응답)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민소매 티셔츠 등 노출 심한 옷(33.9%) 와이셔츠에 묻은 목 때 등 더러운 옷(28.9%)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8.2%) 트레이닝 복 등 운동복(26.4%) 후줄근하거나 심하게 구겨진 옷(23.1%) 유색 런닝 착용이나 속옷 노출(21.5%) 등의 순이었다.

 

여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지나치게 짧은 반바지나 미니스커트(40.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땀 냄새 나거나 더러운 옷(37.9%) 과도한 향수 냄새 나는 옷(37%) 속옷이나 속살이 비치는 등 시스루 패션(36.5%) 등이 이어졌다. 이밖에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7.5%) 트레이닝 복, 레깅스 등 운동복(21.6%) 등을 들었다.

 

실제로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 직원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25.8%있다고 답했으며,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무려 91%였다.

 

하지만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가 있어도 특별히 지적하지 않았다’(63.1%)는 답변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내색은 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은 여름철 출근 복장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응답자의 79.6%는 회사에 복장제한 규정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복장 제한이 있는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중 절반 이상(54%)은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다고 답했다.

 

최근에는 무더위가 심해지면서 반바지나 샌들까지 허용하는 복장의 완전 자율화, 이른바 슈퍼쿨비즈를 허용하는 기업들도 생기고 있다. 이로 인해 여름철 복장 완전 자유화를 요구하는 직장인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8(78.7%)은 슈퍼쿨비즈를 허용하는 복장 자유화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복장 자유화가 긍정적인 이유로는 간편한 복장이 활동하는데 편해서’(67.3%, 복수응답), ‘더위를 이길 수 있어서’(43.2%) ‘업무 효율이 올라갈 것 같아서’(42.1%), ‘개인의 취향을 존중해주는 것이라서’(30.8%), ‘냉방을 줄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23.6%) 등이 있었다.

 

반면, 복장 자율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375)은 그 이유로 업무 공간에서의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57.1%, 복수응답), ‘부적절한 복장 착용자가 생길 수 있어서’(42.1%), ‘업무 특성상 격식을 차려야 해서’(19.5%), ‘기강이 해이해질 것 같아서’(16.3%) 등을 들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