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에스엠, 증권사가 관심 가지는 진짜 이유

“하반기 제재 해제 가능성”…“주주와 상생하면 이익 1위 기획사 도약”

[KJtimes=김승훈 기자]진에어[272450]와 에스엠[041510]에 대해 신한금융투자와 하나금융투자가 각각 관심을 높이면서 그 이유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신한금융투자는 진에어에 대한 목표주가를 27000원에서 29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제재가 올해 하반기에 풀릴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신한금융투자는 국토부 제재에도 불구하고 진에어의 1분기 영업이익률이 17.6%로 다른 저비용항공사(LCC) 평균치의 11.1배에 이르렀으며 제재만 풀리면 큰 수익성 개선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8월 진에어가 미국 국적자인 조현민 전 부사장을 불법적으로 등기임원에 앉힌 것에 대해 신규 노선 허가 불허 및 신규 항공기 도입 제한 등의 제재를 내린 바 있다.


같은 날, 하나금융투자는 에스엠에 대해 기존 목표주가 58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주주와의 상생을 택하면 이익 기준 1위 기획사로 도약할 수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전날 에스엠은 이수만 회장의 개인회사 라이크기획 합병 등을 요청한 3대 주주 KB자산운용의 주주 서한에 대해 731일까지 답변과 실행계획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하나금융투자는 이와 관련 무대응이 아닌 답변으로 구체적인 실행방안 검토 및 이사회 소집까지 필요한 답변 시한을 요청해 주주들과의 상생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고 평가했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1개월째 지속 중인 진에어 제재로 인해 기회비용 측면의 손실이 누적되고 있다이 손실 규모가 더 커질 경우 다른 과징금 사례와 형평성 측면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연구원은 오는 7~8월에 예상되는 한국-인도네시아 항공협정과 11월 한국-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진에어가 보유한 대형 항공기 보잉 777의 중요도가 높아질 것이라면서 제재 영향과 국제 유가 및 원/달러 환율 상승 등으로 인해 2분기 영업이익은 7억원으로 시장 기대치(35억원)를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라이크기획 합병, 식음료(F&B) 매각·청산만 충족하면 보수적으로도 연간 영업이익 750억원 이상은 가능하다영업이익 기준 20배 내외에서 형성되는 기획사 기업가치는 15000억원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라이크기획 인세 폐지, F&B 매각, 에브리싱 손익분기점(BEP)이 실현되면 이익이 267억원 개선되며 이는 올해 기준 영업이익이 49% 개선되는 것이라면서 펀터멘털 변화가 빨라도 3분기에 가능한 점을 고려하면 온기로 반영될 내년은 모든 사업부가 성장하지 않아도 상당한 증익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