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인사이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승차공유 서비스 경유차 운행 제한 필요”

 
[kjtimes=견재수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타다를 비롯한 승차공유 서비스에 경유차 사용을 금지하는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운송수단으로 활용 중인 11인승 카니발 등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 물질을 규제하려는 것이다.
 
조 장관은 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현안보고에 출석해 대기관리권역법 개정을 통해 타다(승차공유 서비스) 차량의 경우에도 (경유차라면) 운행 제한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기적으로는 LPG(액화석유가스) 차량이나 친환경 차량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타다와 같은 승차공유 서비스에서 경유차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부천 원미을)의 발언에 의원님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승차공유 서비스에 주로 활용되는 기아자동차의 11인승 카니발은 경유차 모델밖에 없다. 타다는 이 모델을 1000대 이상 보유하고 있다. 최근 시범운행을 시작한 파파와 운행을 앞둔 차차 밴서비스에도 같은 차종이 활용된다.
 
환경부와 민주당은 내년 4월부터 시행되는 대기관리권역법 제28(특정 용도 자동차 경유차 사용 제한)를 개정해 운전자를 함께 알선하는 형태의 자동차 대여사업인 승차공유 서비스에도 경유차 사용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올해 4월 국회를 통과한 해당 법률은 국민 건강 보호 차원에서 20234월부터 화물차와 어린이 통학버스에 경유차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경유차는 정부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서 대표적인 규제 대상이다. 2017년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유종별 단위당 환경피해비용은 경유가 867.2/, 휘발유 406.8/, 액화석유가스(LPG)207.9/이다.
 
앞서 국립환경과학원도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보고서를 통해 수도권 미세먼지의 약 29%를 경유차가 배출한다고 분석한 바 있다.









한국투자증권 “2분기 항공사 영업적자 우려”
[KJtimes=김승훈 기자]항공업체의 영업적자가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2분기 일본여행 수요가 줄어 항공업체의 영업적자가 우려된다는 진단을 내놨다. 그러면서 다만 주가가 단기 우려에 과민하게 반응하는 항공업종 투자 패턴을 고려하면 3분기에는 성수기와 일본 기저효과로 단기 반등을 노려볼 수 있으며 긴 호흡에서 주가 조정 기회를 활용할 것을 권유했다. 한국투자증권은 6월 국제선 여객수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증가했으나 여전히 공급확대 속도를 못 따라가고 있으며 지난해 상반기까지 항공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던 일본여행 수요가 계속 부진한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최고운·이정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노선이 5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중국 항공사들의 여객수가 25%나 급증해 한국 국적사들의 수혜는 제한적일 것”이라며 “동남아와 유럽 항공 여객이 각각 15%, 12% 늘어난 것은 긍정적이나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에는 부족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들 연구원은 “단기적으로는 국내 항공사들의 2분기 영업적자가 우려된다”면서 “최근 일본 비자발급이 어려워질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등 한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