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인사이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승차공유 서비스 경유차 운행 제한 필요”

 
[kjtimes=견재수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타다를 비롯한 승차공유 서비스에 경유차 사용을 금지하는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운송수단으로 활용 중인 11인승 카니발 등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 물질을 규제하려는 것이다.
 
조 장관은 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현안보고에 출석해 대기관리권역법 개정을 통해 타다(승차공유 서비스) 차량의 경우에도 (경유차라면) 운행 제한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중기적으로는 LPG(액화석유가스) 차량이나 친환경 차량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타다와 같은 승차공유 서비스에서 경유차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부천 원미을)의 발언에 의원님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승차공유 서비스에 주로 활용되는 기아자동차의 11인승 카니발은 경유차 모델밖에 없다. 타다는 이 모델을 1000대 이상 보유하고 있다. 최근 시범운행을 시작한 파파와 운행을 앞둔 차차 밴서비스에도 같은 차종이 활용된다.
 
환경부와 민주당은 내년 4월부터 시행되는 대기관리권역법 제28(특정 용도 자동차 경유차 사용 제한)를 개정해 운전자를 함께 알선하는 형태의 자동차 대여사업인 승차공유 서비스에도 경유차 사용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올해 4월 국회를 통과한 해당 법률은 국민 건강 보호 차원에서 20234월부터 화물차와 어린이 통학버스에 경유차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경유차는 정부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서 대표적인 규제 대상이다. 2017년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유종별 단위당 환경피해비용은 경유가 867.2/, 휘발유 406.8/, 액화석유가스(LPG)207.9/이다.
 
앞서 국립환경과학원도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보고서를 통해 수도권 미세먼지의 약 29%를 경유차가 배출한다고 분석한 바 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