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만도, 증권사가 ‘부정적 전망’…왜

“2분기 실적 기대치에 못 미칠 듯”…“중국사업 수익성 악화”

[KJtimes=김승훈 기자]롯데쇼핑[023530]과 만도[204320]에 대해 현대차증권과 KB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으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0일 현대차증권은 롯데쇼핑의 목표주가를 21만원에서 19만원으로 내렸다. 이는 이 회사의 2분기 실적이 기대에 못 미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증권은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업황을 반영해 올해 연간 수익 예상도 하향 조정하며 올해 연간 영업이익을 기존 전망치 대비 2.9% 낮춰 7166억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주가 하락에도 주가수익비율(PER)14.0배로 밸류에이션(가치평가) 매력도 높지 않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KB증권은 만도의 목표주가를 기존 39000원에서 35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중국 사업 수익성 악화로 올해 2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는 예상에 기인한다.


KB증권은 만도 2분기 중국 매출액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2% 감소하고 조정영업이익률은 8.4%포인트 악화한 -2.6%를 기록했을 것이며 이는 각각 62억원, 330억원의 영업이익 감소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박종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롯데쇼핑의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4364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줄고 영업이익은 984억원으로 181.1% 늘겠지만 당초 예상보다는 부진한 실적을 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지난해 중국 사업 철수 등의 기저효과에도 국내 할인점과 슈퍼마켓이 부진했다면서 할인점의 경우 국내 기존점 성장률이 -5.5%로 이커머스와의 경쟁 심화에 따른 영업적자 지속이 불가피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2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6% 감소한 14000억원, 영업이익은 33.2% 줄어든 443억원, 당기순이익은 39.2% 감소한 222억원을 각각 기록할 전망이라며 영업이익 전망치는 시장 전망치를 14.4% 하회한다고 판단했다.


강 연구원은 중국 자동차 업체들이 재고 축소를 위해 출하를 줄여 현대차그룹의 2분기 중국 출하와 지리(Geely·吉利) 그룹의 45월 중국 출하가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6%, 22.6% 감소하는 등 만도의 중국 영업환경이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