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하나금융투자가 주목하는 진짜 이유

“2분기 이익 기대치 크게 웃돌 듯”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가스공사[036460]에 대해 하나금융투자가 주목하면서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5일 하나금융투자는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2분기에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는 실적을 올릴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한국가스공사의 경우 오는 2020년 적정 투자보수율은 금리 약세로 하락이 불가피하겠지만 감가상각비가 줄어 내년에도 실적 개선이 명확해 보이며 최근 규제 리스크 해소를 고려하면 재평가될 여지는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정산 지연으로 1분기에 인식하지 못했던 공급비용이 일시에 반영되면서 2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하는 1897억원에 달할 것이라며 적정 투자보수는 한국가스공사가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도매사업에서 얻어야 할 세후 영업이익 크기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유 연구원은 올해 적정 투자보수가 확정되면서 모든 규제 리스크가 해소된 것도 긍정적이라면서 해외 사업은 전년 대비 부진할 전망이지만 안정적 이익 실현이 가능한 레벨에서 유지되고 있고 국제 유가 변동성도 축소돼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1일 채희봉 사장이 한국가스공사의 사령탑에 올랐다. 지난해 9월 말 정승일 당시 사장이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에 임명되면서 사장석이 공석이 된 지 10개월 만에 선임됐으며 임기는 202278일까지 3년이다.


채 사장은 취임식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활용한 에너지 신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미래 에너지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고 가스공사의 시장가치를 높이겠다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은 시대적 요구라고 강조했다.


이어 천연가스의 역할 확대를 통한 국가 에너지정책 목표 달성과 미래 에너지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 빠른 변화와 근본적인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면서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 기업과의 상생협력과 지역경제 활성화, 남북 경제 협력 증진을 위한 천연가스 기여 방안을 마련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